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생' 자체최고시청률 경신 '승승장구'…평균 6.3%, 최고7.8%

최종수정 2014.11.23 10:47 기사입력 2014.11.23 10:47

댓글쓰기

미생 시청률 6% 돌파 /tVN '미생' 캡처

미생 시청률 6% 돌파 /tVN '미생' 캡처



'미생' 자체최고시청률 경신 '승승장구'…평균 6.3%, 최고 7.8%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tvN 드라마 '미생'이 다시 한 번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금토드라마 ‘미생’(극본 정윤정, 연출 김원석) 12회는 평균 시청률 6.3%, 최고 시청률 7.8%(유료플랫폼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지난 12회는 ‘박과장 사건’으로 중단됐던 요르단 사업을 다시 맡기로 한 영업3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영업3팀은 내부 비리 고발로 인한 타 부서의 따가운 시선, 그리고 천과장(박해준)의 영입, 비리로 얼룩져 그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고 있던 요르단 사업을 다시 진행하게 되면서 견고했던 팀워크에 균열이 가기 시작했다.
장그래는 ‘격을 파해야 승부사가 될 수 있다’는 바둑 스승에 가르침에 따라 파격적인 아이템을 제안한 데 이어, 전부서를 대상으로 한 사업 아이템 프리젠테이션의 방식에 대해서도 ‘판을 흔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오차장(이성민)은 장그래의 의견을 십분 수용했으나 천과장과 김대리(김대명)은 그 결정을 못마땅히 여겨 갈등이 표출됐다.

한편, 안영이(강소라)는 컨소시엄을 진행하며 전직장 상사인 신팀장(이승준)과 정면으로 마주하게 됐다. 둘의 만남 이후 영이는 과거를 추억하며 눈물을 흘려 그 배경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미생, 웹툰도 읽어야지", "미생, 갈 수록 흥미진진", "미생, 지상파보다 낫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