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생 박과장' 김희원 "실제로는 소심하고 부끄럼 많아"

최종수정 2014.11.20 07:19 기사입력 2014.11.20 07:19

댓글쓰기

'미생'에 첫 등장한 박과장(김희원)[사진='미생' 방송 캡쳐]

'미생'에 첫 등장한 박과장(김희원)[사진='미생' 방송 캡쳐]



'미생 박과장' 김희원 "실제론 소심하고 부끄럼 많아"…"박과장 맞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미생'에서 악역 박과장으로 열연 중인 김희원이 라디오에 출연해 실제 성격을 털어놓으며 의외의 면모를 보였다.

김희원은 19일 오후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희원은 “이성민을 ‘미생’을 통해 처음 만났다. 나와 연기를 한 뒤 ‘연기를 못하겠다’고 하더라”면서 “이성민은 ‘드라마가 느와르가 된 것 같다. 너무 무섭다’며 연기를 못하겠다고 했다. 무서워서 애드리브도 못 쳤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김희원은 ‘미생’ 속 박과장을 연기한 것에 대해 “대본대로 했다.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평소엔 소심한 성격이다. 항상 부끄러워하는데, 그런 걸 보여주기 싫어 안 부끄러운 척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미생'에서 김희원의 극 중 역할 박과장은 한때 철강팀 에이스로 원 인터내셔널의 히어로로 불렸지만, 영업 3팀에 충원된 인물이다. 박과장은 앞에서는 아첨하고 뒤돌아서면 안면 몰수하는 표리부동 음흉형 인간으로, 자신만의 신념을 중시하고 동료들 간 의를 지키는 오상식 과장과 대비된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미생 김희원, 무서울 만해", "미생 김희원, 진짜 연기 섬뜩해", "미생 김희원, 소심한 성격 의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