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력계통운영시스템 국산화…24시간 계획운영한다

최종수정 2014.11.23 12:00 기사입력 2014.11.23 12:00

댓글쓰기

전력공급 실시간 운영과 관리 가능

▲전력거래소에 차세대 EMS가 구축돼 전력계통을 움직이고 있다.[사진제공=미래부]

▲전력거래소에 차세대 EMS가 구축돼 전력계통을 움직이고 있다.[사진제공=미래부]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국가 전력계통을 움직이는 두뇌 역할을 하는 전력계통운영시스템(EMS)의 국산화가 이뤄졌다. 순수 우리 기술로 국가 전력계통을 통합 제어할 수 있게 됐다. 상용 전력계통운영시스템을 자체 기술로 개발에 성공한 세계 5번째 국가로 이름을 올렸다.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박경엽)은 최근 개발 완료한 상용 차세대 전력계통운영시스템(EMS) 발전응용프로그램이 전력거래소에 성공리에 구축되고 계통운영에 본격 적용됨으로써 차세대 EMS의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23일 발표했다.

한국전기연구원은 지난 10월 6일 한국전력거래소 나주본사에서 한전KDN, LS산전 등 관련사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기존 해외 제작사의 계통운영시스템을 대체해 국산화한 차세대 EMS를 실제 계통운영에 성공적으로 적용함으로써 국산 EMS 개발에 성공했다.

지난 11월 6일 한국전력거래소 천안 후비급전소에서도 기존 EMS 대신 새로 개발된 차세대 EMS로 계통 운영을 전환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전력계통을 차세대 EMS 만으로 운영하게 됐다. 상용 EMS 개발과 구축 성공은 미국, 독일, 프랑스, 일본에 이어 세계 5번째다.

이번에 구축된 차세대 EMS는 전력공급을 24시간 계획, 실시간 운영 및 관리하는 전력관제센터용 EMS다. 최적화 기능을 고도화해 전력공급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확립함에 따라 차세대 EMS는 전력수급 안정과 대규모 전력계통의 안정 운영, 대정전방지 등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박경엽 원장은 "국가 전력계통은 인간이 개발한 시스템 중에서 가장 복잡하고 정교한 시스템 중의 하나"라며 "순수 우리 기술로 이 복잡한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움직일 수 있게 돼 국가 전력산업에 큰 획을 그었다는 점과 지금까지 하드웨어 중심이었던 전력분야 연구개발을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판을 크게 바꾸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차세대 EMS는 총 375억원의 예산(해외도입가격 400억원 추정)과 순수 개발기간만 약 8년의 기간 동안 산학연 협동연구를 통해 개발됐다. 앞으로 지속적인 EMS 기술 개발을 통해 국가전력망 운영제어 고도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전력거래소 EMS 운영 실적을 바탕으로 동남아시아, 중동, 남미, 러시아 등에 수출을 추진 중이어서 전력계통 운영기술의 해외시장 진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