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경재 KB이사회 의장 사퇴…줄사퇴 이어지나(종합)

최종수정 2014.11.20 16:59 기사입력 2014.11.20 16:59

댓글쓰기

이경재 KB금융 이사회 의장

이경재 KB금융 이사회 의장


"빠른 경영 정상화 이룬 것 다행스러워"
다른 사외이사 줄사퇴에 관심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이경재 KB금융 이사회 의장이 21일자로 이사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윤종규 신임 회장의 취임과 동시에 KB금융지주 이사회 의장직과 사외이사직에서 모두 물러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10년3월 이후 KB금융지주 이사회 의장으로서 부족한 사람이지만 성실하게는 일해왔다"며 "연이어 발생한 어려운 일들로 의장으로서 마음이 무거웠지만 지주 이사회를 비롯한 그룹 임직원들의 도움으로 빠른 경영 정상화를 이룬 것에 대해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새롭게 취임하는 윤종규 신임 회장을 중심으로 KB금융그룹이 리딩금융그룹으로 반드시 재도약할 것이라는 기대를 할 수 있기에 떠나는 마음이 가볍다"며 "그동안 성원해준 KB금융그룹 임직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경재 의장은 4년 8개월 째 이사직을 수행하고 있었으며 내년 3월 임기만료를 앞두고 있었다. 이 의장은 회장후보를 결정한 이후로도 거취에 대해 말을 아껴왔지만 이날 금융위원회가 금융지주사 지배구조 모범규준을 발표하는 등 KB금융 사외이사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자 전격적으로 사퇴했다.
이 의장의 사외이사 사퇴를 시작으로 KB금융 사외이사들의 줄사퇴가 이어질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고승의 이사가 이 의장과 함께 4년 8개월째 임기를 수행하고 있고 김영진 이사 등 9명 중 5명이 이사가 2년 넘게 사외이사로 일해왔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