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헬스케어, 차세대 항구토 복합제로 라인업 강화

최종수정 2014.11.10 08:42 기사입력 2014.11.10 08: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CJ헬스케어는 스위스 헬신(Helsinn)사와 라이센싱 계약을 통해 도입 예정인 항구토 복합제가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이 제품은 미국에서 ‘아킨지오(AKYNZEO)’라는 제품명으로 허가를 받았다. 항암 화학요법 치료 시, 심한 구토를 유발하는 경우를 포함해 화학요법의 최초 또는 반복 투여에 따라 나타나는 급성 및 지연형 구역, 구토 예방을 적응증으로 FDA 허가를 받았다.

이 제품은 Palonosetron과 신약 성분인 Netupitant를 복합한 제품으로서 최초로 FDA 허가를 받았다.

이번 허가로 Netupitant+palonosetron 복합제는 1회 복용으로 급성 및 지연형 구역, 구토를 예방할 뿐만 아니라, 환자의 복용 편의성까지 증대시켜 항구토제 시장에 새로운 치료 트렌드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007년 유일한 2세대 항구토제인 알록시(성분: Palonosetron)를 출시하며 현재 국내 항구토제 시장에서 선두 를 달리고 있는 CJ헬스케어는 Netupitant+palonosetron 복합제로 기존 제품과 차별화되는 차세대 항구토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회사 관계자는 “Netupitant+palonosetron 복합제는 작용 기전이 서로 다른 성분의 복합제로서 최초로 허가 받은 차세대 제품”이라며 “항암 치료에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부작용 중 하나인 구역·구토의 예방을 효과적으로 높여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etupitant+palonosetron 복합제는 현재 미국에서는 에자이(Eisai)사가, 우리나라에서는 CJ헬스케어가 허가 및 판매권을 갖고 있다. 가교 임상 및 허가 절차를 완료하는 대로 출시할 예정이며 CJ헬스케어는 알록시에 이어 차세대 항구토제인 Netupitant+palonosetron 복합제로 해당 시장에서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킨다는 계획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