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찬희 더블더블' KGC, 지역방어로 SK 연승 저지

최종수정 2014.11.07 22:04 기사입력 2014.11.07 22:04

댓글쓰기

박찬희[사진=KBL 제공]

박찬희[사진=KBL 제공]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꼴찌 안양 KGC인삼공사가 서울 SK의 5연승을 저지했다. 안양실내체육관에서 7일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82-69로 이겼다. 시즌 세 번째 승리(8패)를 챙기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여전히 최하위지만 부산 KT, 인천 전자랜드와 함께 공동 8위다. SK는 선두권 진입에 실패하며 4위(7승4패)를 유지했다.

KGC는 초반부터 SK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C.J 레슬리(7득점)와 오세근(6득점)이 1쿼터에만 13득점을 합작해 18-14로 앞섰다. 2쿼터에도 흐름은 이어졌다. 김선형에게 6점을 내주며 쫓겼지만 강병현이 3점슛 두 개 포함 8득점으로 상대의 추격에 찬물을 뿌렸다. 전반을 36-33으로 앞선 KGC는 3쿼터에 맹공을 퍼부었다. 선봉장은 최현민. 3점슛 두 개 포함 8득점으로 상승세를 이끌었다. 수비에서도 SK 선수들의 길목을 곧잘 차단, 4쿼터를 앞두고 점수 차를 14점(61-47)으로 벌렸다. SK는 주포 애런 헤인즈가 4쿼터에만 10득점해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그러나 고비에서 실책을 두 차례 저지르고 3점슛 두 개마저 불발돼 연승 행진을 네 경기에서 마감했다.

반등의 주역은 박찬희. 36분여를 뛰며 더블더블(12득점 14도움)을 선보였다. 리오 윌리엄스(12득점), 레슬리(13득점), 오세근(11득점), 최현민(10득점), 강병현(14득점)도 모처럼 끈끈한 조직력을 뽐내며 두 자릿수 득점 대열에 합류했다. SK는 헤인즈가 23득점 9리바운드, 김선형이 17득점으로 분전했지만 KGC의 지역방어에 적잖게 애를 먹었다. 이동남 감독대행은 "SK가 지난 5일 KT와 경기를 72-61로 이겼지만 지역방어에 애를 먹어 이를 조금 변형해 적극 활용한 것이 주효했다"고 했다.

고양실내체육관에서는 고양 오리온스가 전주 KCC를 84-76으로 제치고 3연패를 탈출했다. 트로이 길렌워터가 24득점 9리바운드, 이승현이 13득점 7리바운드로 제 몫을 했다. KCC는 김태술(13득점), 하승진(16득점), 박경상(12득점) 등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지만 타일러 윌커슨(6득점)·디숀 심스(9득점) 듀오가 15득점에 머물렀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