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인 최초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이사회 의장 진출

최종수정 2014.11.07 10:00 기사입력 2014.11.07 10:00

댓글쓰기

-국제기구 통한 한국의 전기통신·ICT분야 위상강화에 기여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민원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 의장이 한국인 최초로 7일 열리는 '2015년 임시 ITU 이사회(이하 이사회)'에서 2015년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발표했다.

민 의장은 올해 5월 이사회 의장단에 선출된 바 있으며(부의장직 수행), 2014 ITU 전권회의 의장 수행에 이어 2015년 이사회의 의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이는 1952년 한국의 ITU 가입 이래 최초로 ITU 이사회 의장단에 진출한 쾌거다. 미래부는 "전권회의 개최국으로서 강화된 한국의 ICT 정책 리더십이 더욱 공고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ITU 이사회는 매년 개최되는 ITU의 주요 회의로, 차기 전권회의 개최년도인 2018년까지 전권회의가 위임한 사항의 이행조치를 마련하고 정보통신 정책이슈를 검토하는 등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는 협의체다.

전권회의 직후 개최되는 이번 이사회는 부산 전권회의에서 새롭게 선출된 이사국들(5개 지역, 48개국)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만나, 향후 ITU 운영 방향을 공유하는 상견례 자리라 할 수 있다.
2015년 이사회는 전권회의에서 채택된 ‘ITU의 문서 공개정책’, ‘ITU 재정 적자 해결을 위한 준비금 사용’, ‘ITU 본부 건물 관련 사항’ 등 법적·재정적 함의가 큰 다양한 사안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2014년 전권회의 의장국이었던 한국이 2015년 ITU 이사회 의장직을 맡게 됐다는 것은 전권회의가 한 번의 행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채택된 사항들이 본 취지에 맞게 효과적으로 이행되도록 국제사회에 책임을 다하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 2015년 ITU 이사회 의장직 수행은 이재섭 표준화국장 선출 및 한국의 이사국 7선 선출, 한국 주도 의제 채택과 함께 한국의 정보통신 강국으로서 위상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