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유리 남편 띠동갑 교회 전도사…과거 웨딩사진 보니 훤칠 '훈남'

최종수정 2014.10.21 16:20 기사입력 2014.10.21 16:20

댓글쓰기

이유리 웨딩사진 [사진=SBS 방송캡처]

이유리 웨딩사진 [사진=SBS 방송캡처]



이유리 남편 띠동갑 교회 전도사…과거 웨딩사진 보니 훤칠 '훈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이유리가 힐링캠프에 출연해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이유리 남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소름끼치는 악역 연민정을 선보였던 '국민악녀' 이유리가 출연해 남편의 자필편지와 러브스토리 등을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유리는 남편에 대해 "시어머니가 정말 좋은 사람이라 가족이 되면 좋겠다 싶었고, 아들이 있었는데 4년간 오빠 동생으로 지내다가 내가 먼저 놀이터에서 고백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내가 연예인이라서 자신을 가지고 논다고 생각해 고백을 거절했다. 하지만 내가 다시 진지하게 결혼을 얘기했고 고백 후 1년 동안 교제한 뒤 결혼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결혼한 이유리가 과거 방송을 통해 소개한 남편은 띠동갑 연상에 호리호리하고 호남형이다. 교회 전도사로 알려졌으며 시어머니가 자신이 다니던 교회 목사님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유리와 이유리 남편 이야기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유리 남편, 이유리 결혼한 줄 몰랐는데 꽤 됐었구나", "이유리 남편, 자상하다", "이유리 남편, 부부의 모습이 참 보기 좋다", "이유리 남편, 이유리 둘 다 마음이 너무 예쁘다", "이유리 남편, 앞으로도 행복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