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개호 의원,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촉구

최종수정 2014.10.19 12:14 기사입력 2014.10.19 12:14

댓글쓰기

이개호의원

이개호의원



"한국원자력의학원 분원 설립 타당성 조사, ‘전남이 최적 입지’ "
"지역균형 의료혜택, 영광·중국동부 원전 방사능 사고 대비 필요"
"B/C지수, 서남권 1/3 수준 불과한 동남권 의학원은 2010년 개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새정치민주연합 이개호(담양·함평·영광·장성) 의원이 ‘한국원자력의학원 분원 설립 타당성 조사 결과’를 근거로 국토 서남권에 원자력의학원 설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지난 17일 한국원자력의학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지난 2012년 교과부가 시행·발표한 ‘방사선 의료분야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한국원자력의학원 분원설립 타당성 연구 결과’를 공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국내 방사선 의료와 연구역량이 대도시를 중심으로 집결해 있으며 지역 균형 차원에서 추가 분원 설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국토 서남권은 한국 원전의 29%가 위치하고 중국 원전위험에 상시 노출돼 있는 실정이라며 의료·연구·비상대응 측면에서 전남을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최적의 원자력의학원 분원지로 꼽았다. 전남에 이어 경북, 부산, 울산, 광주 순이었다.
현재 한국원자력의학원은 서울 본원과 동남권인 부산 분원 2곳만 운영중으로 타 지역은 암 진단·치료 등의 방사선 의료혜택이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만일의 방사능 재난 시 전문적인 피폭치료와 구호활동 등 종합적인 현장비상진료를 위한 분원설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국토 서남권은 영광원전 뿐만 아니라 서해를 마주한 중국 동부 해안에 원자력발전소가 집중적으로 건설되면서 중국발 방사능 비상사태에 아무런 대응방안이 없다는 것도 문제로 지적된다. 중국 동부 해안에는 13기의 원전이 운전중이고 26기가 건설중이며, 앞으로도 52개가 더 들어설 계획이다.

서남권 원자력의학원에 대한 경제적 타당성 지수(B/C)는 0.76로 나타났다. 하지만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 경우 2004년 조사 당시 서남권의 1/3에 불과한 0.26이었음에도 정부가 사업의 시급성을 주장한 결과, 2010년 준공됐다.

이개호 의원은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에 충분한 요건과 필요성을 갖췄음에도 타당성 조사 후 아무런 후속조치가 없다”고 지적하며 “중국 원전 등에 대한 대책 차원에서라도 서남권 의학원은 국정과제로서 시급히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박재문 미래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서남권 의학원에 대한 국가적 필요성과 재정 여건을 고려해 당국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