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스公, 삼수 끝에 '2021 세계가스총회' 유치 확정

최종수정 2014.10.17 07:44 기사입력 2014.10.17 07: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우리나라가 세계 최대 가스 행사인 세계가스총회(WCG) 2021년 개최국에 선정됐다.

한국가스공사는 세차례 도전 끝에 유치에 성공해 세계 에너지시장에서 크게 위상이 올라갈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는 1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스연맹(IGU) 총회에서 WGC 2021 개최국 투표에서 노르웨이, 러시아, 중국을 제치고 최종 개최국으로 선정됐다.

WGC는 3년마다 열리는 가스산업계 최대행사로 가스산업계의 올림픽이라고 불리는 세계 3대 에너지 컨퍼런스 중 하나다. 세계 90여개국, 6000여명이 참석할 전망이다. 또 약 1200억원의 생산·부가가치 유발효과와 약 2500명의 취업유발효과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우리나라에서 WGC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아시아에서는 일본과 말레이시아에 이어 세 번째다.
하동명 한국가스학회 이사(세명대 보건안전공학과 교수)는 "최근 LNG 가격구조 개선 및 가스 허브 구축을 위한 국제적 논의가 활성화되고 있다"며 "이런 분위기에서 WGC 개최는 우리나라가 IGU 의장국으로서 아젠다 선점 등을 통해 국제 협력의 중심에 설 기회"라고 설명했다.

특히 WGC 유치로 장석효 가스공사 사장은 오는 2018부터 2021년까지 3년동안 국제가스연맹 의장을 맡아 에너지외교의 저변을 확대하고 협력관계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정부와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연맹, 조선·플랜트업계 등은 지난해 11월 민관 합동으로 세계가스총회 유치위원회를 구성, 50여개 회원국을 방문해 유치활동을 전개해왔다. 장석효 사장은 지난 1년간 84개 위원국을 모두 방문하는 등 유치활동을 펼쳐왔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국제 가스 관련분야의 기술교류와 기술개발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돼 한국 가스산업의 국제적 위상도 더욱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며 "유럽과 북미 중심의 가스시장 흐름을 아시아로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