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저가폰 태풍" 경보, 뚜껑 여니 '허풍'

최종수정 2014.10.16 10:48 기사입력 2014.10.16 10:48

댓글쓰기

화웨이 X3

화웨이 X3

썝蹂몃낫湲 븘씠肄

-화웨이 X30, 하루 30대 그쳐
-삼성·LG는 200~300대 팔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저가폰 시장에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중국 화웨이의 스마트폰 X3가 알뜰폰 시장에서 맥을 못 추고 있다.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 이후 중저가 알뜰폰을 중심으로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 예상했지만 기대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판매 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의 자회사 미디어로그가 지난 1일 출시한 중국 화웨이의 X3는 하루 평균 20~30대가 팔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삼성의 와이즈2나 미니멀폴더, LG의 와인샤베트 등 피쳐폰과 갤럭시S3와 갤럭시노트 등 스마트폰이 일평균 200~300대 팔리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상당히 낮은 수치다.
당초 미디어로그가 X3에 거는 기대는 남달랐다. 출고가 52만8000원의 X3를 선보일 당시, 가장 낮은 요금제인 '로그 LTE 30(3만원 요금제)'에 가입하더라도 15만8100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기도 했다. 그러나 출시 보름이 지나도록 시장에서는 별다른 반응이 나오지 않고 있어 회사도 답답하다는 설명이다. 미디어로그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신제품이 나왔을 때 하루 300대정도 팔려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평가한다"면서 "아직은 출시 초기라 일선 유통점에서의 홍보 및 마케팅이 부족한 것이 원인이지만 다른 폰에 비해 주문량이 적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만 알뜰폰 시장이 아닌 일반 이동통신 시장에서는 해외 직구 방식의 저가폰이 인기를 끌고 있어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는 있다"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단통법이 시행되면 중국산 저가폰이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했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전혀 다른 양상이 펼쳐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제도의 불확실성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즉, 단통법 시행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법안의 수정 가능성이 대두되면서 소비자들이 소비를 멈추고 있다는 설명이다. 게다가 지난 13~14일 열린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단통법에 대한 최양희 미래부 장관과 최성준 방통위원장의 애매한 태도로 이런 불확실성이 증폭됐다고 꼬집었다. 업계 관계자는 "단통법 분리공시 도입 여부, 통신요금인가제 폐지 여부, 제조사의 단말기 출고가 인하 여부 등 제도의 불확실성이 알뜰폰 시장에까지 미치고 있다"면서 "이를 미래부 장관과 방통위원장이 국감에서 해소했어야 하는데 오히려 더 키우는 꼴이 돼 앞으로가 더 걱정이다"고 토로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