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걸스데이 '혜리', 농심 너구리 모델 발탁

최종수정 2014.10.16 09:32 기사입력 2014.10.16 09: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전 국민 홀린 혜리 애교, 너구리 광고에서 본다."

농심 은 최근 각종 예능프로그램에서 애교와 먹방(먹는방송)으로 단숨에 국민 여동생 반열에 오른 걸스데이 혜리를 너구리 광고모델로 발탁했다고 16일 밝혔다.
혜리는 광고에서 특유의 발랄함으로 너구리를 맛있게 먹으며, "쫄깃쫄깃~ 오동통통~ 농심~너구리"로 익숙한 광고 CM송을 직접 불렀다. 특히 혜리가 귀엽게 외치는 "너구리 한마리 몰고 가세요~"라는 마무리 멘트도 이번 광고의 백미로 꼽힌다. 함께 출연한 배우 강하늘은 혜리의 전매특허인 앙탈애교 연기에 여러 번 NG를 냈다는 후문이다.

이번 광고를 포함해 수차례 너구리 광고를 제작한 농심기획 관계자는 "너구리 모델은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건강미인에게만 허락되는 자리"라며 "이번에 발탁된 혜리 또한 신세대 특유의 발랄함과 유쾌함으로 역대 너구리걸에 뒤지지 않는 매력을 발산했다"고 말했다.

너구리 광고는 농심의 최장수 광고로, 1982년 11월 첫 TV광고가 방송된 이래 32년째 한결같은 콘셉트로 이어져오고 있으며, 현재 스타등용문으로도 불리고 있다.
너구리 광고 모델은 시대의 건강미인으로 통하며, 대표적으로 강문영, 이제니, 장나라, 박신혜 등이 활동한 바 있다.

혜리의 너구리 광고는 이르면 17일 오후부터 방송될 예정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