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円차'의 역습…韓·日 '빅3 시장 점유율' 격차 확대

최종수정 2014.10.15 11:00 기사입력 2014.10.15 11:00

댓글쓰기

中·美·유럽 시장서 1~8월 누적 한국차 점유율 '감소', 일본차 '확대'…원고·엔저 우려, 현실화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원고보다 엔저효과가 더 크다"…딜러 인센티브로 활용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국내 완성차업계의 '저환율 공포'가 글로벌 경쟁업체인 일본 브랜드들과의 점유율 격차로 현실화되고 있다. 글로벌 빅3 시장에서 일본 브랜드는 점유율이 확대된 반면, 한국 완성차 업체들의 해당 시장 점유율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중국자동차정보네트워크(CAIN)ㆍ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ㆍ미국 자동차 전문미디어 워즈오토(Wardsauto)에 따르면 지난 1~8월 누적기준 현대기아차의 중국ㆍ미국ㆍ유럽시장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0.1~0.2%p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점유율은 승용차 기준이다.

올 1~8월 중국시장에서 현대기아차는 전년 동기 대비 0.1%p 감소한 9.0%의 판매 비중(점유율)을 기록했고, 미국시장과 유럽시장에서는 같은 기간 각각 0.2%p, 0.1%p 감소한 8.1%, 6.0%의 판매 비중을 보였다. 현대기아차의 중국, 미국, 유럽시장 판매대수는 각각 111만9893대, 90만5837대, 51만7194대로 집계됐다.

반면 일본 브랜드들은 빅3 시장에서 모두 점유율을 확대했다. 지난 1~8월 중국, 미국, 유럽시장에서 도요타, 닛산, 스즈키, 마쯔다, 혼다 등 일본 완성차 브랜드들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2%p, 0.7%p, 0.3%p 증가한 15.1%, 38.1%, 12.2%의 점유율을 보였다. 총 판매대수는 중국 466만6265대, 미국 423만7703대, 유럽 105만7777대로 조사됐다.
한ㆍ일 간 완성차 브랜드들의 점유율 희비는 원화강세, 엔화약세가 갈랐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현대기아차는 떨어진 환율만큼 가격경쟁력이 줄어들었지만, 일본 완성차브랜드들은 더 좋은 가격 조건에 자동차를 판매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1~8월 1108.69원이었던 원ㆍ달러 평균 환율은 올해 1~8월 1042.26원으로 떨어졌다. 이 기간 원ㆍ달러 환율 하락률 5.99%를 감안할 경우 올해 3만8000달러인 미국시장에서의 신형 제네시스를 지난해에는 3만5723달러에 공급할 수 있게 되는 셈이어서 그만큼 가격경쟁력이 하락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같은 기간 엔ㆍ달러 환율은 13.19% 올랐다.

김준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산업조사팀장은 "원고보다 엔저가 더 큰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며 "빅3 시장에서 일본 브랜드들은 달러 표시 자동차 가격을 내리기도 하고, 특히 현지 딜러 인센티브 등 판매 인센티브를 크게 높이는 전략으로 엔저로 인해 여유가 생긴 가격효과를 십분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팀장은 이어 "상대적으로 현대기아차의 경우 각 (글로벌) 시장별 평가가 좋다보니 생산능력이 거의 100%에 와 있다"며 "(현대기아차에 대한 글로벌) 수요 증가에 적절한 대응이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일본 브랜드들의 신차효과 등이 겹치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셈"이라고 분석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