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경제수석 "美간담회 때 中·日 언급 없었다"

최종수정 2014.09.29 07:49 기사입력 2014.09.28 15:40

댓글쓰기

주로 대북정책 문답 오가…朴대통령 "국제사회, 北인권문제 관심가져야"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4일 미국 순방 간담회에서 중국과 일본에 대한 민감한 발언을 준비했다 취소한 일이 논란이 된 가운데 당시 행사에 배석했던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은 "중국과 일본에 대한 논의는 없었고 주로 동북아 정세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안 수석은 28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당시 내용은 외교통일 정책 및 한반도·동북아 정세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것이었다. 북한과 한반도 통일에 대한 논의가 있었고 일본과 중국은 논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뉴욕 주재 미국 주요 연구기관 대표들과의 간담회’란 이름의 행사에 앞서 청와대는 출입기자들에게 대통령 발언을 자료로 만들어 사전에 배포했는데 그 안에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치인들의 결단을 강하게 촉구하는 내용이 들어있었다. 또 중국에 대해선 "한국이 중국에 경도돼 있다는 건 오해"라는 말이 준비돼 있었다.

그러나 청와대는 행사가 끝난 뒤 박 대통령이 해당 발언을 하지 않았다며 이미 보도된 기사를 취소해달라고 언론사에 요청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러나 안 수석은 "당시 자료는 참고자료였을 뿐 간담회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주셔야 한다"며 "박 대통령은 간담회나 회의 때 의지와 철학을 갖고 발언해서 참모들도 발언이 끝날 때까지는 사전에 결과를 단정 지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 수석은 실제 간담회 때 오간 문답을 정리해 기자들에게 재차 배포했다. 이를 보면 박 대통령은 주로 북한인권과 한반도 통일, 북핵 해법 등에 대해 발언한 것으로 나와 있다.

박 대통령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국제사회가 어떻게 접근하는 것이 좋을 것인지에 대해 (참석자들이) 말씀하셨는데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고 올바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국제사회가 이 문제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지속 전달하는 것이 북한 인권문제를 개선해 나가는 데 기여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박 대통령의 드레스덴 구상을 거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남북한 간 신뢰를 구축하기 위한 기본적이면서도 당장 할 수 있는 일들을 해 나가자는 것인데 북한은 이를 거부하고 있다"며 "고립상태에서 북한 경제를 살릴 수 없으니 대화에 나와서 모든 문제들을 드레스덴 구상 등을 통해 협의하자고 이야기해 나갈 것이다. 이를 통해 모멘텀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반도 통일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탈북자 문제, 핵문제, 인권문제 등 여러 문제가 엉켜 있는데 그것을 궁극적으로 해결해 나갈 수 있는 길은 통일이라 할 수 있다"며 "통일은 한반도의 안정과 번영은 물론이고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며 지구촌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