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흥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3명 사망…"베란다 난간에 매달렸지만…"

최종수정 2014.09.22 15:43 기사입력 2014.09.22 15:43

댓글쓰기

시흥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3명이 사망했다. [사진=YTN 뉴스 캡쳐]

시흥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3명이 사망했다. [사진=YTN 뉴스 캡쳐]



시흥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3명 사망…"베란다 난간에 매달렸지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기도 시흥 아파트에서 불이 나 일가족 세 명이 숨졌다.

22일 오전 4시께 경기도 시흥시 대야동 13층짜리 아파트에서 불이 나 김모(51)씨와 그의 아들(19)과 딸(24) 등 일가족 3명이 사망했다.

특히 첫째 딸은 불을 피해 베란다 난간에 매달려 있다가 추락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첫째 딸과 함께 베란다 난간에 매달려 있던 둘째 딸(22)은 집 안으로 진입한 119 구조대원으로 인해 구조됐다.

또한 김모씨는 안방 화장실에서, 아들은 다른 방 안에서 쓰러져 숨진 채 각각 발견됐다.

김모씨의 아내 유모(46)씨의 증언에 따르면 "자다가 타는 냄새가 나서 거실로 나가보니 부엌 쪽에서 연기가 나고 있었다"며 불을 끄기 위해 복도로 나가 소화기를 가져오려고 했으나 갑자기 '펑' 소리와 함께 집 안에서 불길이 치솟았다"고 밝혔다.

이에 경찰과 소방당국은 김씨의 아내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 중이다.

불은 아파트 내부를 모두 태우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약 30분 만에 진화됐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시흥 아파트 화재, 일가족 3명이나 사망이라니" "시흥 아파트 화재, 안타깝다" "시흥 아파트 화재, 난간에 매달릴 정도면 얼마나 급박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