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석희, 정통 저널리즘 의지 '활활'… "왜 교과서 보겠나?"

최종수정 2014.09.22 14:44 기사입력 2014.09.22 14:44

댓글쓰기

손석희 JTBC 뉴스룸 티저 공개 [사진=JTBC]

손석희 JTBC 뉴스룸 티저 공개 [사진=JTBC]


손석희,정통 저널리즘 의지 '활활'… "왜 교과서 보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오늘(22일) 'JTBC 뉴스룸'의 첫방송을 앞두고 손석희 앵커가 정통 저널리즘을 추구하겠다는 소신을 밝혔다.

JTBC 손석희 보도담당 사장 겸 앵커는 2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순화동 JTBC 사옥에서 진행된 '뉴스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손석희는 'MBC 등 타 매체 뉴스와 비교하는가'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저희 콘텐츠에 관련해서 다른 방송사 비교한 적이 한 번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마찬가지다. 정통 저널리즘 이외에는 생각한 적이 없다. 요즘 세상에 너무 순진한 이야기라고 해도 상관없다. 교과서에 나와 있는 저널리즘에 대한 설명 그대로 하려할 뿐이다. 교과서가 틀리다면 왜 교과서를 보나?"라고 답했다.
끝으로 "모니터 하기 위해 다른 방송을 본 적은 있지만, 비교우위나 비교열위를 생각하며 본 적은 없다"라고 밝혔다.

한편 'JTBC 뉴스룸'은 기존의 'JTBC 뉴스9'이 100분으로 확대 돼 심층성을 강화한 새로운 뉴스 프로그램이다. '한 걸음 더 들어가는 뉴스'를 선보일 예정인 '뉴스룸'은 오늘(22일) 오후 8시 첫 방송 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