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여가부, 경력단절여성에 창업지원 나서

최종수정 2014.09.22 09:22 기사입력 2014.09.22 09:22

댓글쓰기

-KT·여성가족부, 맞춤형 창업시스템 제공으로 경력단절여성 창업지원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KT 는 22일 서울 광화문 올레스퀘어에서 '여성 ICT 희망창업 공모전 시상식'을 진행하고, ICT 기반 소규모 창업 대상으로 선정된 아이디어에 대해 창업 지원금 지급 및 기초 교육 제공 등의 사업 안정화 지원을 한다고 밝혔다.

여성 ICT 희망창업 공모전은 KT가 여성가족부와 협력해 경력단절 여성에게 재도전의 기회를 부여하고 창업을 통한 일자리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KT는 지난 4월부터 두 달간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ICT기반 창업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했다. 공모 결과 총 273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돼 서류와 프레젠테이션 심사를 거쳐 총 13개의 사업 계획이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대상에는 '안내견 및 시각장애인 전용 온라인 쇼핑몰' 아이디어를 제안한 이명희(35) 씨 외 2인이 선정됐다. 공모전 수상자들에게는 상금 최대 500만원, 창업지원금 최대 5000만원 등 총 1억2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KT와 여성가족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한 온라인 마케팅 교육과 새일센터를 통한 창업훈련 교육을 지원하고, IT서포터즈와 시니어 강사인 KT드림티처의 IT교육을 통해 경력단절 여성의 성공적인 창업을 도울 예정이다. 또한, 창업 준비공간 제공 및 기타 인적자원 연계 등으로 창업 이후 안정적인 운영을 지원함으로써 새로운 창조경제의 모델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오영호 KT 홍보실장은 "이번 공모전을 계기로 수상자는 물론 경력단절 여성 모두가 용기를 얻어 창업을 나서는 등 끊임없는 도전 정신을 갖길 바란다"며 "KT는 국민기업으로서 ICT를 기반으로 국민의 삶을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