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용·복지·문화 한 곳에서…6개 부처 장차관 머리맞대

최종수정 2014.09.18 14:30 기사입력 2014.09.18 14:30

댓글쓰기

서산 고용복지+센터 개소…6개 부처 장차관 모여 간담회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고용, 복지서비스에 문화를 결합한 고용복지+센터의 확대를 위해 이례적으로 6개 중앙부처 장차관이 머리를 맞댔다.
18일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안전행정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금융위원회(이하 협업부처)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산 고용복지+센터에서 협업부처 장차관, 안희정 충남도지사,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과 정책 간담회가 개최됐다.

고용복지+센터는 국민들이 한 곳만 방문하면 다양한 고용·복지 서비스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여러 기관들이 한 공간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관 협업 모델이다.

지난 1월 남양주를 시작으로 부산북부, 구미, 천안, 서산에서 차례로 개소됐고, 올해 안으로 추가로 동두천, 칠곡, 순천, 해남, 춘천 등 5곳이 문을 열 예정이다. 특히 이날 개소식을 개최한 서산 고용복지+센터는 고용과 복지에 최초로 문화가 결합한 확장형 모델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그간 개소된 고용복지+센터는 ?고용센터와 여성 새일센터, 지자체 일자리센터 등 고용서비스기관과 ?복지지원팀, 서민금융센터 등 복지, 서민금융서비스기관이 중심으로 운영돼 왔다"며 "어려운 계층에게 문화 체험과 힐링을 위한 공간이 필요하다는 요구에 따라 북카페, 전시공간, 동아리방 등 문화공간을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서산 문화공간을 활용한 한 시민은 “연습실이 부족하여 불편했는데, 무료로 연습도 하고 공연도 할 수 있어서 정말 좋다”며 “동아리 활동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일자리 정보도 알 수 있어, 여가 활동도 하고 취업 활동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개소식 후 열린 이날 간담회는 고용복지+센터의 협업 노력을 되짚어 보고 연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과정을 개선하자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정부 관계자는 "간담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에 대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실천해 고용복지+센터가 빨리 안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산(충남)=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