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담 뺑덕' 외신 열렬한 찬사‥흥행으로 이어질까

최종수정 2014.09.18 08:28 기사입력 2014.09.18 08:27

댓글쓰기

출처-트위치 필름

출처-트위치 필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고전 '심청전'을 현대로 옮겨와 화제를 낳은 영화 '마담 뺑덕'에 대한 외신의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이 열기가 흥행으로 이어질 지에도 관심이 모인다.

'마담 뺑덕'은 최근 토론토 국제영화제 첫 상영 이후 해외 언론의 연이은 극찬을 받았다. 영화는 한 남자와 그를 사랑한 여자, 그리고 그의 딸 사이를 사랑과 욕망, 집착의 치정 멜로로 재탄생 시켰다.
토론토 영화제 첫 상영을 마친 '마담 뺑덕'에 대해 필름 스테이지는 "잘 알려진 한국의 고전 설화를 비틀린 악몽의 렌즈를 통해 들여다 본 동화"라고 평했다.

또 해외 유명 영화전문지 트위치 필름은 "'위험한 정사'(Fatal Attraction)와 '올드보이'를 좋아했던 관객이라면 두 작품 각각을 좋아했던 이유 그대로 이 영화를 사랑할 수 있을 것"이라는 평을 내놨다. '마담 뺑덕'에 내재한 에로티시즘과 집착, 복수의 공존이 제대로 통했음을 입증한 셈이다.

더불어 지독한 사랑과 집착의 한 가운데 위치한 두 남녀, 정우성과 이솜에 대한 극찬도 이어졌다. 정우성에 대해서는 "'비트' 이래 여성 관객들의 심장을 뛰게 했던, 한국 영화가 가장 사랑했던 남자 배우 중 한 사람인 정우성은 '마담 뺑덕'에서 스스로 쌓아 올렸던 이미지를 충분히 활용하는 동시에 그것을 허물면서도, 그의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다양한 겹(layer)을 가진 인물을 훌륭히 연기했다"고 극찬했다.
순수한 처녀에서 도발적 악녀로 극과 극의 변신을 보여준 이솜에 대해서는 "젊고 새로운 여배우 이솜은 첫사랑에 눈뜬 사랑스럽고 순수한 연기가 돋보이는 전반부에서 이미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뿐더러, 순수함을 빼앗긴 뒤에도 여전히 상처받기 쉬운 면을 간직한 인물을 연기한 후반부를 통해 다양한 층위(layer)를 가진 보기 드문 팜므 파탈을 뛰어나게 연기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연출자 임필성 감독에 대한 칭찬도 이어졌는데, "급격한 톤의 전환을 이종 장르가 공존하는 영화의 감독들이 부러워할 만하게 조율해 냈다"고 평하며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마담 뺑덕'은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