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병헌과 연인" 이지연 주장, 뒷받침 증거들 우르르…의혹 증폭

최종수정 2014.09.13 18:02 기사입력 2014.09.13 18:02

댓글쓰기

모델 이지연이 업로드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모델 이지연이 업로드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병헌과 연인" 이지연 주장, 뒷받침 증거들 우르르…의혹 증폭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이병헌을 협박한 모델 이지연이 이병헌과 교제했다고 주장,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이지연의 것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여러 장이 등장, 네티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게재된 사진은 지난달 29일 이 계정에는 이병헌이 광고 모델을 했던 휴대폰 사진과 함께 "단언컨대 당신은 가장 완벽한 사람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3일 전인 26일에는 "올 때마다 선물 한 보따리 들고 오는 이산타 씨"라는 글과 함께 향수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하지만 해당 인스타그램 계정 주인과 이지연과 이름은 다르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이지연이 가명으로 활동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지연의 주장이 괜히 나온 말이 아닐 것이라 추측하고 있다.
한편 지난 11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모델 이지연의 변호인 측은 "이 씨가 약 3개월 전부터 이병헌을 만나기 시작했으며, 만난 장소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자신의 집"이라고밝혔다.

이어 "이병헌이 8월께 '더 이상 만나지 말자'고 하자 마음의 상처를 입고 동영상을 이용해 협박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여 충격을 줬다.

이 씨의 주장에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11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이병헌 씨는 피의자인 이 씨와 김 씨를 아는 지인의 소개로 6월 말께 알게 됐을 뿐"이라며 "단둘이 만난 적이 단 한번도 없는 두 사람인데 어떤 의미에서 결별이란 말이 나왔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이병헌 씨가 피의자들이 '요즘 경제적으로 힘들다'는 등 석연치 않은 의도를 가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고 더 이상 지인으로 지낼 수 없겠다고 판단했다"며 "그런 의도로 그만 연락하자라고 전했는데 그 말이 결별로 와전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병헌 이지연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이병헌 이지연, 정말 외도한 거야?" "이병헌 이지연, 정말 믿을 수가 없네" "이병헌 이지연, 이지연이 괜히 저렇게 주장할 리 없는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