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진보와 개혁적 보수 공동위원장 체제로 가야"

최종수정 2014.09.12 09:48 기사입력 2014.09.12 09:48

댓글쓰기

"정기국회 시작되면 위원장에서 물러날 생각"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선희 기자]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은 12일 안경환 전 국가인권위원장과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를 후임 공동위원장으로 영입하겠다는 뜻을 사실상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책회의에서 "정기국회가 시작되면 위원장 자리를 내려놓겠다는 것이 애초의 생각이었다"며 "외부인사 영입은 혁신과 확장이라는 두개의 축으로 진행해왔고 많은 분들과 접촉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 결과 진보와 개혁적 보수에 공동위원장 체제가 좋겠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 방안이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을 승리하기 위해 갖춰야 할 필요충분 조건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의 이 같은 언급은 앞서 언론 등을 통해 알려진 안 전 국가인권위원장과 이 명예교수 투톱 체제를 밀어붙이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아울러 그동안 사퇴 여부가 불분명했던 박 위원장의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의 사퇴를 기정사실화 한 것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