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해경·언딘 '일감 몰아주기' 유착 정황 포착

최종수정 2014.08.29 11:47 기사입력 2014.08.29 11:47

댓글쓰기

해경-언딘 유착 정황 포착[사진=JTBC 캡처]

해경-언딘 유착 정황 포착[사진=JTBC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월호 침몰 사건 구조 작업 당시 제기됐던 해경과 언딘의 유착 의혹과 관련한 정황이 드러났다.

28일 검찰이 세월호 희생자 구조작업에 참여한 언딘에 해경이 일부 특혜를 준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사법처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평소 친분 관계 때문에 해경이 언딘에 일감을 몰아주려 한 정황을 확보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세월호 침몰 사건 이후 해경과 언딘간의 유착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언딘 본사와 해경 간부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진행해왔다.

실제로 언딘의 김모 대표는 지난해 1월 출범한 해양구조협회 부총재를 맡고 있다.
이 협회는 해경의 법정단체로써 검찰은 해경의 언딘 일감 몰아주기에 직접 관여한 해경 간부 3-4명을 재판에 넘기기로 했다.

이에 검찰의 한 관계자는 "해경이 언딘에 유리하도록 독점적 권한을 주려고 노력한 것은 맞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