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리틀야구, 29년 만에 세계 정상…美 8-4 제압

최종수정 2014.08.25 08:16 기사입력 2014.08.25 08:16

댓글쓰기

한국리틀야구대표팀. 29년만에 정상 등극(사진제공=한국야구협회)

한국리틀야구대표팀. 29년만에 정상 등극(사진제공=한국야구협회)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한국 리틀야구가 미국 시카고 대표팀을 꺾고 29년 만에 세계 정상에 올랐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윌리엄스포트 라마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리틀야구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시카고 대표팀에 8-4로 승리했다. 이번 대회는 미국 여덟 개 지역 선발 대표팀과 국제 여덟 개 지역 선발 대표팀이 미국조와 국제조로 나눠 각 조 1위팀끼리 결승전을 해 우승국을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국은 1984년과 1985년 이 대회 2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세계 리틀야구 정상에 복귀했다. 지난달 필리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는 6전 전승을 거두고 본선 무대를 밟았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일본과의 국제조 1·2위 결정전에서 12-3으로 이긴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도 선취점을 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1회초 신동완과 황재영의 2루타로 먼저 득점을 올렸고, 3회에는 황재영의 타점으로 추가점을 뽑았다.

3회 한 점을 내준 대표팀은 4회 권규현의 1타점 적시타로 3-1을 만들었고, 5회 신동완의 솔로홈런으로 4-1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그리고 6회 공격에서만 넉 점을 더 내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김재민과 전진우가 각각 1타점과 2타점 적시타를 쳤고, 2사 뒤 최해찬이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국은 6회말 안타 세 개와 실책 등으로 석 점을 내줘 4-8까지 쫓겼지만 더 이상의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쳐 우승을 확정지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