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5수시가이드]명지대, 면접은 교과성적보단 지원동기·경험 초점

최종수정 2014.08.29 21:30 기사입력 2014.08.29 2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명지대학교는 2015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적성고사와 세계화인재전형(어학특기자)을 폐지하고 학생부 및 실기 위주로 선발할 예정이다. 학생부(교과면접·종합·실기·교과) 우수자 및 여러 특별 전형으로 신입생의 다양한 재능과 잠재력을 확인하자는 취지다. 전형별로 학생부 성적과 면접·실기·실적 등 요소를 반영한다.

학생부(종합) 우수자 전형은 입학사정관 전형인 옵티머스리더 전형이 변경된 것으로 면접고사는 10월 25~26일에 치러진다. 학생부(종합) 우수자 전형의 면접은 전형요소 4가지(인성, 문제해결능력, 전공적합성, 의사소통능력)에 대해 제출한 자기소개서, 학생부, 교사추천서의 내용을 바탕으로 학생 1인당 3명의 면접위원이 약 15분간 질의 및 응답을 실시한다. 영어와 수학 등 교과 관련 성적평가가 아니라 제출서류에 기재된 경험과 의미, 지원동기 등에 대해 논리정연하게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학생부(교과면접) 우수자, 학생부(종합) 우수자 전형 및 면접고사를 실시하는 특별전형은 1단계 통과 후 2단계에서 면접 점수가 40% 반영된다.
학생부(교과면접)우수자 전형을 비롯해 면접고사를 실시하는 특별전형에서는 학생부(교과)성적과 면접고사를 통해 선발한다. 단계전형으로 실시되기 때문에 학생부(교과)성적 순으로 면접대상자(1단계 통과)를 모집인원의 5배수 선발하며, 1단계 통과 후 2단계 전형에서는 학생부(교과) 60%와 면접 40%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2단계에서 면접고사의 반영비율보다 학생부(교과)의 반영비율이 수치상 높게 나와 있지만, 1단계를 통과한 학생들의 학생부 반영점수 차이는 환산점수로 5점 내외인 반면 면접고사의 점수 차이는 최대 20점까지 날 수 있다. 면접고사는 성실성, 공동체의식, 기초학업역량, 전공잠재역량 등에 대해 구술면접 형태로 이뤄지며, 면접위원 2~4인이 학생 1인당 5분 내외로 진행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은 정량적평가로는 평가할 수 없었던 잠재능력과 소질, 가능성 등을 다각적으로 평가하고 판단해 각 대학의 인재상이나 모집단위 특성에 맞는 신입생을 선발하는 전형이다. 학생부(종합)우수자전형에서는 대학 교육과정을 이수할 만한 기초학력이 있는 학생으로서 인성이 바르고 학교생활 충실도가 높으며 자기 주도적으로 자신이 지원하고자 하는 전공에 대한 열정을 가진 학생을 선발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따라서 제출한 서류를 중심으로 서류평가에서는 인성(공동체의식, 성실성), 전공적합성(전공적성, 학업역량), 발전가능성(자기주도성, 진로설계능력)을, 면접평가에서는 인성(공동체의식, 성실성), 전공적합성(전공적성, 학업역량), 문제해결능력(사고력, 실천력), 의사소통능력(논리성, 전달능력)을 종합적으로 정성평가한다.

수시모집에서 학생부 교과 성적을 100% 반영하는 학생부(교과) 우수자 전형은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있기 때문에 모의고사 성적과 학생부 성적을 비교한 후 지원을 고려해볼 수 있다. 인문은 수능 4개 영역 중 2개 영역이 각각 3등급 이내 또는 2개 영역 등급의 합이 5등급 이내, 자연은 수능 4개 영역 중 2개 영역이 각각 4등급 이내 또는 2개 영역 등급의 합이 6등급 이내라는 조건을 충족시켜야 합격 가능하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