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술집 가지 말고 출장 때 이코노미석 이용"

최종수정 2014.08.22 14:36 기사입력 2014.08.22 14: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2일 당 혁신과 관련, "국회의원이 행사하던 기득권과 특권의식을 포기하는 작은 실천부터 바로 시작하겠다"며 ▲음주 자제 ▲축하 화환과 조화 자제 ▲해외 출장 시 이코노미석 이용 등을 약속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개최한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혁신은 실천이 핵심이고 아이디어를 내는 게 아니라 아이디어가 실천되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우선 "그동안 정치권이 과도한 음주 때문에 많은 문제를 야기했다"며 "제가 술을 제일 많이 먹는 사람 중 한 사람인데 과도한 음주는 공부할 시간을 없애고 체력을 약하게 했다"고 말한 뒤 "연찬회에서 금주를 결정했는데 여러분도 앞으로 술은 반주 정도로 하고 술집에 절대 가지 말자"고 주문했다.

김 대표는 의원들의 반응이 없자 "못 믿겠어요?"라고 반문했고 일부 의원들이 "서민 경제는 어떻게 하느냐"고 농을 던지자 "그러니까 자영업 하는 밥집에서 하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고비용 정치구조를 바꿔야 한다"며 "국민 세금으로 지원되는 국고보조금을 아껴쓰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에게 지급된 법인카드를 전부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대표는 "지난 한달여 동안 쓴 법인카드를 보니 보궐선거 때 다니면서 사용한 것이지만 롯데리아가 가장 많았고 원당 감자탕, 수원곰탕 등이 있었다"며 "과거에는 당 상임고문들 모시고 (식사하는데) 1000만원 넘게 썼는데 저는 지난번 여의도 음식점에서 200만원만 썼다. 앞으로 이렇게 변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당 대표 명의의 축하화환과 조화도 줄이겠다"고 했고 "해외 출장 때 이코노미석을 이용해야 한다"고도 주문했다. 김 대표는 "결국 작은 실천에 방점을 두고 새누리당의 혁신이 시작돼야 한다"며 "새누리당의 작은 혁신은 대한민국 국가 혁신의 출발이자 국민통합의 시작이고 차기 대선과 총선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오늘 토론을 통해 혁신 아이디어를 내주고 당직자들도 각자의 위치에서 혁신 과제를 발굴해달라"고 주문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