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발머 MS 전 CEO, 이사회서도 빠져

최종수정 2014.08.20 08:43 기사입력 2014.08.20 08: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스티브 발머 전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가 MS 이사회에서 물러났다. 이제 발머는 자신이 34년간 임직원으로 근무했던 MS의 주주로만 남게 됐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MS는 이날 발머가 사티아 나델라 CEO에게 보낸 공개편지와 이에 대한 나델라의 답장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발머는 회사가 주주총회를 준비하기 시작하는 8월에 거취에 대한 생각을 정리했다며 "새로운 일을 하는 상황에서 내가 계속 (MS) 이사회에서 일한다는 것이 어렵다"며 이사회에서 즉각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나델라 CEO는 공개답장을 통해 발머의 업적을 치하하고 행운을 빌면서 "주주로서 당신과 함께 잘 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3전4기' 끝에 미국프로농구(NBA) 구단주라는 꿈을 성취한 발머는 하루 전 열린 로스앤젤레스 클리퍼스 구단주 취임식에서 "더이상 영광스러울 때가 없다. 너무 너무 흥분된다"고 말해 인생 2막에 대한 넘치는 의욕을 드러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