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애의 발견' 토끼 목욕 동물학대 논란 "철저한 준비 했다" 해명

최종수정 2014.08.19 17:06 기사입력 2014.08.19 17:06

댓글쓰기

'연애의 발견' 토끼 목욕 장면(사진:KBS2 방송캡처)

'연애의 발견' 토끼 목욕 장면(사진:KBS2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연애의 발견' 토끼 목욕 동물학대 논란 "철저한 준비 했다" 해명

드라마 '연애의 발견'에 등장한 토끼 목욕장면이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밤 첫 방송된 KBS2 '연애의 발견'(극본 정현정·연출 김성윤)에서는 한 때 사랑했던 한여름(정유미 분)과 강태하(문정혁 분)의 과거 행복했던 모습과 헤어진 현재, 그리고 한여름의 새로운 남자친구 남하진(성준 분)의 모습이 등장했다.

하지만 드라마 후반부 등장한 '토끼 목욕' 장면이 논란의 중심이 됐다.

이날 술에 취한 한여름은 길에서 토하다가 우연히 토끼를 발견했다. 여름은 토끼를 함께 있던 전 남자친구 태하의 집으로 데려갔다. 함께 살고 있는 친구가 알러지가 있어 토끼를 데려갈 수 없는 한여름과 동물을 싫어하는 강태하는 서로에게 토끼를 떠넘겼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연애의 발견'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해당 장면은 '명백한 동물 학대'라는 반응을 보였다. 토끼는 물로 목욕을 시키면 안되는 동물이기 때문.

논란이 일자 '연애의 발견' 제작진은 "토끼를 물로 목욕을 시키면 안 된다는 사실을 모르는 상태에서 촬영한 장면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철저하게 준비를 하고 촬영을 했다. 때문에 그 날 촬영을 했던 토끼에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연애의 발견' 토끼 목욕 장면을 접한 네티즌은 "'연애의 발견' 토끼, 동물학대인가" "'연애의 발견' 토끼, 드라마 내용상 필요한 장면인가?" "'연애의 발견' 토끼, 딴 동물로 하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