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지호 "딸, 나 말고 전지현 보고 배우 되고파 해…자존심 상했다"

최종수정 2014.08.15 14:46 기사입력 2014.08.15 14:46

댓글쓰기

김지호 딸 (사진:SBS 파워FM 캡처)

김지호 딸 (사진:SBS 파워FM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지호 "딸, 나 말고 전지현 보고 배우 되고파 해…자존심 상했다"

배우 김지호가 자신을 꼭 빼닮은 딸을 공개해 화제다.

15일 방송된 SBS 파워 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김지호와 그녀의 딸 김효우 양과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이날 김효우 양은 김지호 김호진 부부와 너무도 닮은 붕어빵 외모를 자랑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엄마 아빠가 모두 배우로 활동한 탓일까. 피를 속일 수 없는 듯 김효우 양은 "배우를 꿈꾸고 있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김지호는 "엄마 아빠가 배우인데 딸이 한 번도 배우고 되고 싶다고 한 적이 없었다"며 "그런데 SBS '별에서 온 그대' 전지현을 보고 배우가 싶다고 말해 살짝 자존심이 상했다"며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딸이 내가 출연한 '참 좋은 시절'을 보고 '왜 이렇게 바보 같냐'며 짜증을 낸 적이 있다. 그럴 때마다 내가 연기를 잘 하는 것이라고 일침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지호 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지호 딸, 엄마랑 정말 많이 닮았네" "김지호 딸, 정말 예쁘다" "김지호 딸, 전지현 보고서는 그럴 수 있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