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용후핵연료 공론화위원회, 2차 토론회 개최

최종수정 2014.08.11 10:41 기사입력 2014.08.11 10: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사용후핵연료 공론화위원회는 1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 현황과 전망 그리고 쟁점'을 주제로 2차 토론회를 개최한다.

공론화위원회 정진승 위원(APEC 기후센터 소장)과 김은희 위원(서울대 교수)이 공동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토론회에서는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 현황, 임시저장의 법적 근거, 임시저장 포화에 대한 대책 등을 살펴보고 이에 따른 쟁점사안에 대한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노성래 한국수력원자력 원전사후관리실장은 '임시저장 현황과 전망'에 대한 발제를 통해 발전소내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포화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향후 대책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재근 경주 YMCA 원자력아카데미 원장은 임시저장이란 형태로 원자력발전소 내에서 장기 보관되고 있는 사용후핵연료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에 대한 지역 수용성확보 방안을 제언한다.

특히 반핵 진영으로 알려진 법무법인 태평양 김성호 변호사, 희망제작소 비상임 부소장 김해창 경성대 교수, 서울대 윤순진 교수, 교통대 신태명 교수, 행정개혁시민연합 박수정 사무총장 등이 참여하는 패널토론이 진행된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