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미림, 박인비 제치고 마이어 LPGA 클래식서 첫 우승 '루키의 반란'

최종수정 2014.08.11 08:50 기사입력 2014.08.11 08:50

댓글쓰기

이미림, 박인비 제치고 마이어 LPGA 클래식 우승(사진제공=Getty images/멀티비츠)

이미림, 박인비 제치고 마이어 LPGA 클래식 우승(사진제공=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미림, 박인비 제치고 마이어 LPGA 클래식서 첫 우승 '루키의 반란'

이미림이 박인비와 연장 승부 끝에 LPGA 통산 첫 우승을 차지하며 화제다.
이미림(23 우리투자증권)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시건주 그랜드래피즈 블라이더필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20번째 대회 '마이어 LPGA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를 엮어 2언더파 69타를 쳤다.

이날 박인비와 이미림은 18번(파4) 홀에서 연장전을 치렀다. 박인비와 이미림 모두 1차 연장전을 파로 마치면서 경기는 2차 연장전으로 흘러가게 됐다.

결국 이미림이 2차 연장전에서 버디를, 박인비가 파를 기록하며 우승컵은 이미림의 품으로 돌아가게 됐다.
앞서 이 대회에서는 박인비와 이미림이 나란히 선두로 올라서며 우리나라 선수끼리 우승다툼을 벌이게 돼 관심을 모았었다.

박인비는 이날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 블라이드필드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1언더파 70타로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했다. 박인비는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였으나 2위 이미림이 이날 2타를 줄이며 박인비와 같은 공동 1위에 올랐다.

한편 두 선수와 경쟁한 수잔 페테르센(33·노르웨이)은 이날 2타를 줄였으나 박인비와의 차이를 좁히지 못하며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3위에 머물렀다. 노무라 하루(21·일본)는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로 4위를 기록했다.

박인비 이미림 마이어 LPGA 클래식 소식에 네티즌은 "이번엔 이미림이" "나는 박인비가 우승했으면 했는데" "연장 진땀 승부, 이미림 쾌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