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연희 강남구청장, 소통과 공감 행보 계속

최종수정 2014.08.10 14:33 기사입력 2014.08.10 14:33

댓글쓰기

신연희 강남구청장, 7월3~29일 현장민원실 운영, 주민건의사항 132건 해결하는 현장행정 펼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지난달 29일 세곡문화센터를 끝으로 민선6기 주민과 교감하는 '3T(Touch, Talk, Try) 현장민원실' 대장정을 마쳤다.

‘3T'란 Touch : 주민과 함께하고, Talk : 언제나 소통하고, Try : 정책으로 실천한다는 의미를 담아 구청장이 주민에게 직접 다가가 구정운영 방향과 비전을 알려 주고 궁금증을 해소, 주민 이해와 공감대를 형성, 민선 6기 4년의 살림살이를 챙긴다는 ’현장행정’ 실천방법이다.

신연희 구청장은 7월1일 취임식과 동시에 주민과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3T 현장민원을 계획, 지난달 3일 삼성2 문화센터를 시작으로 지역 내 근접한 동 주민센터 2~3개를 묶어 29일까지 9회에 걸쳐 총 2400여 명과 대화를 나누는 성과를 냈다.

현장 민원실의 운영방법은 주민과 함께 정책방향에 대한 즉문(Q) & 즉답(A) 형식의 토론방식으로 진행됐다.
현장민원실

현장민원실


구는 주민과 약속사항인 ▲문화·관광 거점도시 강남 쇼핑상업 중심도시 강남 ▲교통거점도시 강남 ▲첨단 IT 및 창조경제 중심도시 강남 ▲ 복지행복도시 강남 ▲ 명품주거 환경도시 강남 ▲ 공교육 명문도시 강남 ▲ 평화통일 견인도시 강남 ▲안전도시 강남 ▲살기 좋은 위대한 도시 강남 등 10가지에 대한 정책방향과 실천방법 등에 대해 이해와 협조를 구했다.

주민들은 연일 30℃가 넘는 7월의 무더운 날씨에도 아랑곳 않고 현장민원실을 찾아 ▲ 관광명소개발 ▲ 온누리 상품권 사용 ▲ 못골마을 한옥 활용방법 ▲ 구립행복병원 진료비 ▲ 음식물 쓰레기통 수거 ▲ 공원근처 금연구역 지정요구 등 교통, 복지, 도시, 교육, 경제, 안보 등 다양한 주민 불편사항에 대해 132건의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특히 수서·세곡 지역 현장민원실에서는 세곡동 지역 아파트 입주로 인한 교통문제 등 다양한 주민 불편사항들이 봇물처럼 쏟아졌고 열띤 토론의 장이 펼쳐졌다.

주민들 의견 하나하나를 끝까지 듣고 메모하며 해결점을 찾으려고 노력하는 신 구청장의 모습에서는 여성으로서의 세심함과 강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어 향후 4년의 강남의 발전과 진정한 ‘행정전문가’의 모습을 엿 볼 수 있었다.

아울러 현장민원실에서 나온 132건의 건의 사항에 대해 현장에서 즉시 답변 가능한 사항은 해당 국(과)장이 나와서 주민의 궁금증을 해소했다.

또 장기간 검토가 필요한 사항은 따로 모아 담당부서별로 다시 한 번 검토한 후 건의자에게 최종 답변을 하도록 하여 100% 건의사항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현장민원실

현장민원실


신연희 강남 구청장은 “주민과 소통과 공감이야말로 주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구 정책집행을 위한 최고의 가치이며 앞으로도 더 많은 주민과의 대화를 갖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 자리를 마련하겠다” 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