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산지대 숲, 온실가스 줄이는 능력 ‘우뚝’

최종수정 2018.09.11 07:02 기사입력 2014.08.07 09:33

댓글쓰기

국립산림과학원, 운두령(해발 1089m) 생장모니터링조사 연구결과 발표…“탄소흡수원 및 희귀 동·식물 서식처로 보존가치 높아”

운두령 고산지대 전경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고산지대 숲이 온실가스를 줄이는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산림청에 따르면 국립산림과학원은 해발 1000m 이상 고산지대 산림이 특수한 생육환경임에도 온실가스를 줄이는 기능이 뛰어나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아 눈길을 끈다.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연구센터는 이산화탄소흡수량을 알아내기 위해 2001년 운두령(雲頭嶺, 해발 1089m)에 생장모니터링조사구를 설치했다. 2002년 첫 조사 후 10년간 모니터링하고 이 결과로 고산지대 숲의 이산화탄소흡수량을 분석했다.

결과 운두령 산림수종이 한 해 동안 빨아들일 수 있는 이산화탄소량은 ha당 ▲신갈나무 12.6이산화탄소 톤(58년생) ▲낙엽송 12.1이산화탄소 톤(37년생) ▲잣나무 11.3이산화탄소 톤(34년생) ▲소나무 9.9이산화탄소 톤(58년생) ▲자작나무 5.8이산화탄소 톤(35년생)이다.

운두령에서 탄소저장량 조사를 하고 있는 모습

이는 우리나라 주요 산림수종의 표준 이산화탄소흡수량(국립산림과학원, 2012년)보다 높다.
국립산림과학원 강진택 기후변화연구센터 박사는 “고산지대 산림은 희귀 동·식물의 안정된 서식처로 보존가치가 높고 탄소흡수원으로서의 효자노릇도 한다”며 “이번 조사결과는 고산지대 숲의 탄소흡수원 관리를 위한 중요한 자료로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운두령은 강원도 홍천군 내면 자운리와 평창군 용평면 다이나믹 노동리를 잇는 고개로 왕복 2차로로 포장된 31번 국도가 지나간다. 차령산맥을 넘는 고개로 주목군락지, 천연 침·활엽수림, 황조롱이, 원앙 등 희귀동·식물이 어우러져 보존가치가 높은 곳이다.

한편 산림청은 1977년 운두령을 국내 유일의 대규모 특수활엽수단지(3144ha)로 지정하고 1982년까지 170ha에 자작나무, 물박달나무, 들메나무, 산벚나무를 심는 등 꾸준히 관리해오고 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