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대유방증 환자, 가슴 질환 위험도 높아"

최종수정 2014.07.27 08:08 기사입력 2014.07.27 0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거대유방증 환자는 비만이나 근골격계 질환의 위험과 함께 여름철이면 피부가 짓무르는 증상도 생길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7일 바노바기성형외과에 따르면 가슴이 크면 유방세포가 더 많기 때문에 세포가 변이되거나 악성화 돼 유방암으로 발전할 위험도 높아진다. 특히 동양 여성의 가슴은 서양 여성의 가슴보다 유방조직이 치밀하기 때문에 더욱 주의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이러한 불편 증상들은 수술을 통해 가슴 크기를 정상적으로 줄여주면 거의 사라지며 유방암의 발병 위험 역시 줄어 든다. 따라서 큰 가슴으로 인한 다양한 합병증에 시달리고 있다면 방치하지 말고 조기에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반재상 바노바기성형외과 원장은 “가슴이 지나치게 커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은 목이나 어깨 통증 등 합병증은 물론이고 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린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가슴 축소 수술을 받으면 이러한 점이 즉각적으로 해결 되기 때문에 가슴 축소 환자의 경우 그 어떤 미용수술을 받은 환자보다도 큰 만족감을 보이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식생활이 서구화 되고 체형에 변화가 오면서 큰 가슴 때문에 병원을 찾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다. 가슴이 지나치게 크면 일상 생활에 불편이 생기고 다양한 합병증에 시달릴 수 있다.
그 중 비만과 척추 질환은 거대가슴 환자가 시달리는 대표적인 합병증이라 할 수 있다. 가슴이 크면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리면서 운동능력이 떨어질 수 있고 심하면 걷는 것 조차도 불편하게 느낄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을 무시하고 무리하게 운동을 하면 부상을 입기도 쉽다.

또 가슴이 큰 여성들은 가슴 무게 때문에 뛸 때 불편함을 느끼고 쉽게 지친다. 운동을 하고 움직일 때마다 가슴 밑의 피부가 서로 마찰되면서 피부가 쓸려 상처를 입기도 한다. 또 주변의 시선과 가슴 무게 때문에 불편을 느껴 심리적으로도 운동을 기피하는 경향이 있다.

가슴이 큰 여성들은 어깨 통증, 허리 통증 등 근·골격계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도 많다. 가슴이 크고 많이 처질수록 어깨나 목에도 더 많은 힘이 가해지는데 이로 인해 만성적인 통증이 생기고 피로도가 쉽게 증가한다. 어깨, 목, 척추 등 근골격계의 만성적인 통증은 심한 경우 디스크로 발전한다.

계속해서 이런 증상을 방치하면 노년에는 허리가 굽어 버리는 증상이 생긴다. 실제로 허리가 굽은 노년층 여성을 보면 가슴이 크거나 가슴이 심하게 처진 경우가 많다. 따라서 척추 질환이 심해지기 전 조기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불편 증상 외에도 유방암의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도 주의해야 한다. 유방이 크다는 것은 유방 조직의 양이 많다는 것이다. 유방 조직의 세포 숫자는 조직의 양, 즉 유방의 크기에 비례한다.

다시 말해 가슴이 큰 여성은 유방 세포를 더 많이 가진 것인데 세포 숫자가 많을수록 세포가 변형을 일으킬 확률도 높아지므로 유방암 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이다. 따라서 평소 남들보다 가슴 건강 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가슴이 지나치게 크다면 가슴축소수술로 원하는 만큼 사이즈를 줄이는 것이 가능하다. 큰 가슴 때문에 겪는 불편과 고통이 심한 만큼 가슴 축소를 받은 환자들이 얻는 만족감은 다른 수술과 비교했을 때 큰 편이다. 그러나 가슴축소수술은 확대 수술에 비해 고난도 수술이며 환자가 원하는 만큼 크기를 줄이면서도 자연스러운 모양을 만들고 흉터도 최소화 하는 등 다각도로 고려할 부분이 많다.

수술 방법은 가슴의 처진 정도나 가슴의 크기에 따라 달라지는데, 대체로 축소하는 많으면 많을수록 절개 부위도 커지는 편이다. 예를 들어 젖꼭지가 정상적인 위치보다도 10~12cm 이상 내려와 있다든가 축소하려는 무게가 한쪽 가슴 당 1000g이 넘는 정도가 되면 거대 가슴 중에서도 심한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이 때는 유륜을 동그랗게 절개하고 가슴 밑 부분도 절개하는‘오’자형 절개로 수술 한다. 이것보다는 작은 7~8 cm 에 가슴무게도 500g 내외로 줄인다면 I자형, 수직 절개 방법으로 수술한다. 그 이하의 크기와 무게는 동그란 형태로 절개해 가슴을 축소한다.

가슴축소수술 시 중요한 점은 단순히 가슴만 줄여서는 미용적으로 좋은 결과를 얻기 힘들다는 것이다. 가슴이 큰 여성은 가슴은 물론이고 겨드랑이, 팔뚝, 복부에도 많은 지방이 축적되어 있다. 따라서 가슴 사이즈를 줄이면서 주변의 불필요한 지방을 흡입하는 ‘듀얼 슬림 가슴축소술’을 실시하는 것이 좋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