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한킴벌리, 2분기 아기용 물티슈 수출 40% 성장

최종수정 2014.07.23 08:45 기사입력 2014.07.23 08:45

댓글쓰기

하기스 아기물티슈 호주 수출용 제품

하기스 아기물티슈 호주 수출용 제품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생활용품 전문기업 유한킴벌리(대표 최규복)는 2분기 아기물티슈 수출액이 1분기 대비 40% 성장했다고 23일 밝혔다.

하기스 아기물티슈는 지난해 10월 호주를 시작으로 수출을 본격화해 뉴질랜드, 중국, 싱가포르 등 수출 국가를 늘려가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매출 성장세가 지속될 경우 호주 수출로만 연간 100억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해외 고급 물티슈 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고 원단품질, 안전성, 제조환경 등 3가지 측면에서 차별화를 시도했으며 지난해 유아·아동용품 전용 공장인 대전공장에 535억원을 투자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천연펄프를 주원료로 한 '소프트쿠션 원단' 생산설비를 구축했다.

또 국내외 화장품 안전기준을 선제적으로 적용하고, 원단에서 완제품까지 직접 생산하는 등 안전과 신속한 대응력을 모두 갖췄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앞으로도 일반 물티슈와 차별화되는 아기물티슈 제품 공급과 화장품 기준의 엄격한 품질, 안전기준을 적용하겠다"며 "국내 시장을 선도하고 해외시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