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렛미인' 박동희, '진격의 거인'에서 여신으로의 탈바꿈

최종수정 2014.07.11 13:06 기사입력 2014.07.11 13:06

댓글쓰기

(사진: 렛미인4 방송 캡처)

(사진: 렛미인4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렛미인' 박동희, '진격의 거인'에서 여신으로의 탈바꿈

'렛미인' 박동희 씨가 거구의 잇몸녀에서 '렛미인' 역대급 여신으로 탈바꿈했다.

10일 방송된 스토리온 '렛미인4'에서는 '거인의 꿈'이라는 주제로 큰 키와 외모로 고통 받는 박동희 씨가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박동희 씨는 일반 여성보다 키가 크다는 이유로 '진격의 거인'이란 별명을 들으며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 놓았고 그는 웃을 때 15mm 노출되는 잇몸과, 부러졌지만 형편상 치료받지 못해 10년간 방치한 여러 개의 치아, 부정교합 등의 문제까지 안고 있었다.

하지만 타인에게 받은 상처를 혼자서만 삭이고, 특유의 구김살 없는 성격으로 모두와 잘 어울리는 등 강인한 내면을 보여줬다.
'렛미인4'의 닥터스는 77일간 박동희 씨를 변화시켰다. 박동희 씨는 77일 후 전혀 다른 여성의 모습으로 나타났다. 이에 MC들은 "진짜 모델 같다", "진짜 예쁘다", "완전 인생역전이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박동희 씨가 자신의 달라진 모습에 눈을 떼지 못하며 계속해서 표정연기를 하자 황신혜는 "그만 모니터 봐라"라고 질투하며 "화가 나려는 걸 참고 있다. 예뻐도 너무 예뻐진 것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동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렛미인 박동희, 전혀 몰라보겠다" "렛미인 박동희,바비인형 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