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세월호특별법TF 구성…단원고 대학 특례입학法도 처리

최종수정 2014.07.11 12:09 기사입력 2014.07.11 12:09

댓글쓰기

-여야 세월호특별법 논의 위한 TF 발족
-단원고 학생들 대학 입학 위한 '특례 전형' 관련 법안도 처리하기로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여야가 오는 7월 16일 본회의에서 세월호특별법을 처리하기로 한 가운데 논의를 위한 '세월호특별법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기로 했다. 아울러 단원고 3학년 학생들의 대학입학 특별전형을 위한 법도 6월 임시국회에서 함께 처리할 예정이다.

주호영, 우윤근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제 청와대 회동에서 이야기도 나왔지만, 6월 임시국회에서 세월호 조사 및 보상에 관한 특별법에 대한 조속한 입법을 위해 TF를 발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세월호특별법 TF는 관련 상임위인 법제사법위원회, 안전행정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등 3개 상임위의 여야 간사 6명과 각 당 정책위의장이 지명하는 법률 전문가 각 한 명씩으로 구성된다.

여야는 또한 단원고 3학년 학생들의 대학 입학을 지원하는 '특례 입학' 관련 법안도 오는 7월 16일 본회의에서 함께 처리하기로 했다.
우 정책위의장은 "단원고 3학년이 거의 수업을 제대로 못하고 입시 준비를 못하고 있다는 점과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의 형제·자매 고3인 분들, 이 분들 대학 정원 외 특례입학을 위한 법 개정이 시급하다"며 "교문위에서 여야 간사가 시급하게 합의해서 7월 16일 교문위 법안 개정해서 통과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교문위 여야 간사에게 위임해서 특례 입학 대상과 범위를 합의하도록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