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트디부아르 세레이 디에, 국가 연주 중 폭풍눈물 오보 소동

최종수정 2014.06.20 08:15 기사입력 2014.06.20 08:15

댓글쓰기

▲코트디부아르 세레이 디에가 국가 연주도중 폭풍눈물

▲코트디부아르 세레이 디에가 국가 연주도중 폭풍눈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코트디부아르 세레이 디에, 국가 연주 중 폭풍눈물 오보 소동

코트디부아르 미드필더 세레이 디에(30.FC바젤)의 눈물이 전 세계적으로 오보 소동을 일으켰다. 당초에는 경기전 부친상을 당해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으나 실제로는 아니었다.

세레이 디에가 20일(한국시각) 브라질 에스타디오 나시오날 데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자국의 국가 연주가 울려퍼지자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흘렸다.

각국 외신들의 중계 카메라에 잡힌 디에의 눈물은 뭉클한 감동을 전한 것과 동시에 축구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코트디부아르 팬들 역시 울고 있어 디에의 눈물은 더욱 애잔했다.
각국 외신들은 디에의 눈물에 대해 "경기 시작 2시간 전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소식은 오보로 전해졌다. 경기 후 디에는 언론과 자신의 SNS를 통해 "내가 아버지가 돌아가신 것 때문에 울었다고 하는데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 아버지는 2004년에 이미 돌아가셨다"고 전했기 때문이다.

한편 디에는 프랑스 매체 '르 피가로'와의 인터뷰에서 "감정에 복받쳐 있었다. 내 인생은 항상 고달팠다. 힘든 시기를 생각했다"며 "정말 이 자리에 서 있을 줄은 몰랐다. 내 국가를 위해 뛸 수 있다는 생각이 이뤄졌다. 그런 감정이 울컥하고 올라왔다. 참으려고 했지만 내게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사실이 참을 수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