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FOMC 효과로 상승..S&P500 최고치

최종수정 2014.06.19 05:16 기사입력 2014.06.19 05: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뉴욕증시는 18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전거래일에 비해 98.13포인트(0.58 %) 오른 1만6906.62에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25.60포인트(0.59 %) 상승한 4362.84를 기록했다. S&P500지수도 14.99포인트(0.77%) 올라 1956.98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는 이날 종가기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이날 시장의 관심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몰렸다.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열린 FOMC를 마치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RB)는 미국 경제 전망과 함께 향후 통화정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또 재닛 옐런 연준의장의 언론회견도 이어졌다.
FRB는 예상대로 올해 미국 경제 국내총생산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지난 3월 2.8%~3%였던 전망치는 이날 2.1%~2.3%로 낮아졌다.

하지만 2015년도와 2016년도 전망치는 그대로 유지했다.

올해 경제회복세가 당초 예상에 못 미치지만 미국 경제는 계속 꾸준히 반등해갈 것이란 것이 FRB의 다수 입장으로 해석됐다.

이에따라 FRB는 이날 금리인상이 2015년과 2016년 사이에 예상보다 다소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채권매입 규모는 예상대로 100억달러 줄여 350억 달러가 됐다. 사실상 제로금리인 정책금리도 그대로 유지키로 했다.

이같은 입장은 시장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수용됐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총론적으로 미국경제의 꾸준한 성장에 초점이 맞춰졌다는 평가다.

JP모건 펀드의 아나스타샤 아모로소 글로벌 마켓 전략가는 “이날 FRB 성명서에서는 시장이 놀랄 만한 내용은 없었다”면서 “우리는 그동안 미증유의 양적완화 정책시기를 지나 이제 긴축 정책으로 서서히 접어들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파이어폰을 공개하며 스마트폰 시장 개척에 나선 아마존의 주가는 2.69% 올랐다.

페덱스는 예상을 상회하는 1분기 실적 발표로 주가가 6.16% 상승했다.

미국의 1분기 경상수지 적자 규모가 1년 반만에 최대 규모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상무부는 1분기 경상적자 규모가 1112억 달러(약 113조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2012년 3분기 이래 가장 큰 적자 규모다. 지난해 4분기 수정치인 873억달러보다 적자 폭이 크고 시장 전망치인 969억달러 적자보다 적자 규모가 확대된 것이다.

지난해 4분기 무역수지는 당초 811억달러 적자에서 873억달러 적자로 조정됐다.

1분기 경상적자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2.6%에 해당되며, 이는 2012년 3분기 이후 최대이고 지난해 4분기의 2%를 웃도는 수준이다.

1분기 수출은 1.3% 줄어든 8033억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은 1.5% 증가한 9144억달러로 집계됐다. 소득수지는 지난해 4분기의 546억달러에서 1분기엔 467억달러로 줄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