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소율 심경고백, 언론사에 일침 "과거 속옷 화보 그만 쓰세요"

최종수정 2014.06.12 11:12 기사입력 2014.06.12 11:12

댓글쓰기

▲신소율 심경 고백

▲신소율 심경 고백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신소율 심경고백, 언론사에 일침 "과거 속옷 화보 그만 쓰세요"

배우 신소율이 언론사들을 향해 속상한 심경을 전했다.
11일 오후 신소율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그동안 참고 기다리다가 정말 속상하고 안타까워서 글을 올려봅니다"라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신소율은 "상황과 글 내용에 상관없는 예전 사진을 일부러 올리는 일부의 분들이 정말 밉고 속상해요. 나한테는 소중한 첫 속옷 브랜드광고였고 얼마나 자랑스웠는데요. 연관없는 다른 것들에도 예전 사진들이 계속 올라오는거 저나 회사에서 정말 마음 아프고 안타까워 하고 있어요"라고 심경을 전했다.

최근 신소율이 각종 검색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신소율이 JTBC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기 때문. 하지만 신소율이 검색어로 등장할 때마다 해당 이슈와 상관없는 과거 속옷광고가 무차별적으로 사용됐다. 일부 언론사들이 클릭수를 유도하기 위해 자극적인 소재를 이용한 것이다.
신소율은 속상한 마음을 표현하며 "앞으로 연기 더 열심히 하고 노력하고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릴게요. 제가 더 더 더 노력할게요. 그러니 이제 그만요"라고 전했다.

신소율 심경고백을 접한 네티즌은 "신소율 심경고백, 여자인데 속상하겠다" "신소율 심경고백, 언론사들 이제 그만" "신소율 심경고백, 안타깝다" "신소율 심경고백, 이제 이런 일 없기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