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외수 사과, 가나전 세월호에 비유 "트위터 대통령의 실수"

최종수정 2014.06.11 08:56 기사입력 2014.06.11 08:56

댓글쓰기

▲이외수 사과(사진:이외수 트위터 캡처)

▲이외수 사과(사진:이외수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외수 사과 가나전 세월호 비유 "트위터 대통령의 실수"

소설가 이외수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세월호와 비교한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이외수는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축구 4대 0으로 가나에 침몰, 축구계의 세월호를 지켜보는 듯한 경기였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본 네티즌은 세월호와 축구를 비교하는 것은 경솔한 행동이라며 이외수를 향한 비난을 쏟아냈다.

이후 이외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속수무책으로 침몰했다는 뜻인데 난독증환자들 참 많군요. 게다가 반 이상이 곤계란들"이라는 글을 올렸다.
곤계란은 부화 직전의 알을 뜻하는 말이다. 트위터 상에서는 주인없는 계정 또는 알바 계정을 비하해 부르는 은어다. 트위터 프로필 사진을 넣지 않은 상태로 계정을 운영하면 계란 모양이 뜨는 것에서 나온 말이다.

논란이 일자 이외수는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는 어쨌든 우리들의 폐부를 찌르는 금기어였습니다. 반성합니다"라며 사과했다.

이외수 트위터를 접한 네티즌은 "이외수 사과, 경솔했다" "이외수 사과, 다시는 이러지 마세요" "이외수 사과, 공인답게 행동하길" "이외수 사과, 트위터 대통령이 이런 실언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