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원내대표 첫 정례 회담…세월호 국조, 원구성 등 논의

최종수정 2014.06.09 09:33 기사입력 2014.06.09 06: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9일 오전 11시 국회 귀빈식당에서 첫 정례 회담을 갖고 정국 현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박 원내대표는 전날 이 원내대표를 향해 "매주 월요일에 정례적으로 만나자"며 회담 정례화를 제안했고 이 원내대표는 이에 "빨리 만나자"고 화답했다. 두 원내대표는 앞으로 주례 회담을 여는데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담에서는 이 원내대표가 회담을 수용하면서 역제안한 남북문제, 민생정책, 일자리 문제 등 국가적 주요 현안과 정책을 다루기 위한 여야 상설 협의체 가동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또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공무원의 이해충돌방지법안)', '유병언법(세월호 관련 특별법)' 등의 제·개정 문제도 거론될 것으로 알려졌다.

19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은 예결위 및 정보위의 일반 상임위화 및 상임위별 법안심사소위 복수화, 6월 국정감사 진행, 상임위별 상시국감 시스템 구축 등을 주장하는 반면 새누리당은 이에 부정적인 입장이어서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더불어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활동과 관련해 여야는 증인 채택과 기관보고 일정 및 구체적 방식 등을 놓고 조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