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미진 "53㎏감량하니 박휘순이 먼저 밥 사주겠다 연락해"

최종수정 2014.06.05 10:59 기사입력 2014.06.05 10:59

댓글쓰기

▲권미진(사진:MBC '기분 좋은 날' 영상 캡처)

▲권미진(사진:MBC '기분 좋은 날'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권미진 "53㎏감량하니 박휘순이 먼저 밥 사주겠다 연락해"

개그우먼 권미진이 다이어트 성공 후 남자들의 태도가 달라졌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권미진은 5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103㎏에서 50㎏까지 감량에 성공한 다이어트 비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다이어트 후 달라진 남자들의 태도에 대해 묻는 MC들의 질문에 권미진은 "박휘순 선배가 같은 코너를 1년 넘게 해도 밥을 사준 적이 없었다. 심지어 사달라고 해도 안 사줬다. 그런데 얼마 전 같은 동네로 이사 왔다고 먼저 밥을 사주겠다고 연락이 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권미진은 이어 "2년 넘게 한 집에 살고 있는데, 다이어트 전에는 앞집 남자에게 늘 인사를 해도 반응이 없었다. 그런데 얼마 전 다른 사람이 이사 온 줄 알았는지 내가 쓰레기를 버리러 가는데 직접 쓰레기봉투를 들어주더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전에는 정수기의 큰 생수통을 갈 때도 나 혼자 늘 했는데, 지금은 '여자가 하는 거 아니다'라며 남자들이 갈아 주더라"며 다이어트 후 달라진 주변의 태도에 대해 설명했다.

권미진 방송을 본 네티즌은 "권미진, 그러게 그게 현실" "권미진, 남자친구랑 행복하시길" "권미진, 헬스걸 최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