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JTBC 출구조사, 지상파 3사와 경기지사·부산·인천시장 결과 엇갈려

최종수정 2014.06.04 20:17 기사입력 2014.06.04 18:55

댓글쓰기

▲손석희가 진행하는 JTBC 개표방송의 출구조사와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가 다르게 나왔다.(사진:JTBC 방송 캡처)

▲손석희가 진행하는 JTBC 개표방송의 출구조사와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가 다르게 나왔다.(사진:JTBC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JTBC 출구조사, 지상파 3사와 경기지사·인천·부산시장 결과 크게 엇갈려

4일 오후 6시 발표된 지상파 방송 3사와 JTBC의 출구조사 결과가 엇갈렸다.

경기도지사와 부산시장, 인천시장 등 큰 관심이 집중된 지역에서 지상파 3사와 JTBC의 출구조사가 차이를 보였다.

부산시장 출구조사 경우 JTBC는 오거돈 후보 53.7%, 서병수 후보 46.3%로 예측했지만 방송3사는 오거돈 후보 48.2%, 서병수 후보 51.8%로 초접전 지역으로 분류했다.

경기도지사 출구조사 결과 JTBC는 김진표 후보가 47.5%, 남경필 후보는 52.5%로 남경필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예측했다. 반면 방송3사는 김진표 후보 51.0%, 남경필 후보 49.0%로 김진표 후보가 앞선 가운데 초접전 지역으로 분류했다.
인천시장 출구조사 결과도 지상파 방송3사와 JTBC가 엇갈렸다.
JTBC 출구조사 결과 인천시장은 새정치민주연합 송영길 후보 52.2%, 새누리당 유정복 후보 46.4%로 송영길 후보가 앞섰다.
반면, 지상파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송영길 후보는 49.1%, 유정복 후보는 49.4%로 초접전 속에서 송영길 후보가 뒤지는 것으로 예측됐다.

JTBC 측은 4일 출구조사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국내 선거 여론조사로는 처음으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전화 조사 방식을 함께 사용했다. 젊은층의 참여가 저조한 기존 전화조사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20~40대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설문을 진행한 것이다.

지상파 3사는 투표 당일인 4일 공동출구조사협의체인 KEP(Korea Election Pool)를 통해 출구조사를 실시했다. KEP 공동출구조사가 실시된 것은 2010년 지방선거 이후 이번이 5번째다.

다만, 이번 출구조사는 지난달 30~31일 동안 실시된 사전투표율 11.49%는 반영되지 않아 정확성에 한계가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