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한군 한국 정부·민간 사이버 공격 성공

최종수정 2014.06.04 09:25 기사입력 2014.06.04 09:18

댓글쓰기

호주전략정책연구소..."北 발달된 사이버 공격능력 보유"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북한군이 발달된 사이버공격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한국 정부와 민간에 대한 사이버 공격에 성공했다는 호주 국책연구기관의 평가가 나왔다. 이 연구기관은 그러나 북한의 ‘사이버 성숙도’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평가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VOA)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의 국책연구기관인 ‘호주전략정책연구소’는 최근 아시아태평양 지역 14개 나라의 사이버 관련 정책, 법률, 기구 등의 존재 여부와 운영 실태를 측정해 사이버 성숙도 순위를 매겼다.이에 따르면.북한을 100점 만점에 20.7점으로 14개 대상국 가운데 13위에 그쳤다.북한보다 점수가 낮은 나라는 20.1점을 받은 캄보디아 한 나라 뿐이었다.

호주가 75.8점으로 아태 지역에서 사이버 성숙도가 가장 높은 나라로 평가됐고, 한국과 일본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보고서는 북한의 경우 군사적으로는 비교적 정교한 수준에 오른 것으로 평가했다. 북한군이 발달된 사이버 공격 능력과 조직적이고 포괄적인 교육과 연구프로그램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북한군이 한국 정부와 민간 부문에 대한 사이버 공격에 성공한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북한군의 사이버 방어 능력에 대해서는 알려진 게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반면 정치, 경제, 사회적으로 북한의 사이버 성숙도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최하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북한에는 사이버 정책과 범죄, 안보 등을 다루는 정부 기구가 없고, 사이버 문제에 대한 공개적인 국제적 교류도 없다.

또 경제적으로도 정부와 기업 간 사이버 문제에 대한 대화가 없고, 정보통신 기술을 이용한 경제가 전체 국가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아주 미미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이밖에 북한의 사이버 기반시설이 크게 제한적이고 인터넷에 대한 통제가 매우 철저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바로 이런 점들이 정보산업을 구축하려는 북한의 노력에 강력한 제약요인이 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