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日 인기 드라마 '앨리스의 가시' U+TV G 단독방영"

최종수정 2014.06.04 09:13 기사입력 2014.06.04 09:13

댓글쓰기

퓰리쳐상 사진전 기념 다큐멘터리도 제공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LG유플러스는 IPTV 서비스 'U+ TV G'에서 현재 일본에서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앨리스의 가시' VOD를 국내 유료방송 최초로 단독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앨리스의 가시'는 국내에도 잘 알려진 '노다메 칸타빌레'의 여주인공 우에노 주리와 배우 오다기리 조가 출연하는 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로 4월 첫 방영 당시 14.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국내 포털 사이트에서도 일본 드라마 기준 검색순위 상위권을 차지하며 국내 드라마 팬들에게도 큰 관심을 얻고 있는 작품이다.

이외에도 '닥터-X ~외과의 다이몬 미치코2~' '갈릴레오2' '야에의 벚꽃' 등 최신 인기 일본드라마를 IPTV 최초로 U+ TV G에서 단독 제공하고 있으며 6월에는 영화 '러브레터'의 감독 이와이 슌지가 각본을 맡아 화제가 된 최신드라마 '수수께끼 전학생'도 VOD로 제공할 예정이다.

U+ TV G는 지상파와 영화 콘텐츠 외에도 미국·영국·일본드라마를 포함해 약 6000여편의 해외드라마를 국내 IPTV 중 가장 많이 제공하고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U+ TV G에서 6월 24일부터 예술의 전당에서 진행되는 퓰리처상 사진전 소개 및 전시 사진 스틸컷 영상을 제공한다. 관련 다큐멘터리 '충격의 순간'과 '케빈카터의 죽음' 등 2개 시리즈 총 7편도 제공한다. 6월 30일까지 최신 영화 '뱅뱅클럽'과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를 시청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퓰리처상 사진전 초대권을 2장씩 증정한다.
김준형 LG유플러스 IPTV사업담당 상무는 “향후에도 고객들에게 보다 전문화 된 콘텐츠를 제공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