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새정치 광주시당, 안철수 대표 ‘정치테러’ ~“즉각 수사하라”

최종수정 2014.05.18 15:27 기사입력 2014.05.18 15: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 임내현·이근우 공동위원장은 18일 “특정후보 지지자의 안철수대표 ‘정치테러’를 ‘즉각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두 공동위원장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지난 17일 밤8시40분 경 광주 MBC정문 앞에서 광주시장 특정 후보의 지지자 50여명이 방송 출연을 마치고 나오던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대표의 차량을 가로막고 폭언과 폭력을 행사했다”며 “이들 중 일부는 안 대표가 탑승한 차량의 문을 열고 욕설을 퍼붓고 계란을 던지거나 차량 지붕위로 올라가는 등 위협적인 언사를 50여분간 계속했고, 일부는 술 냄새를 풍겼다”고 말했다.
이어 공동위원장은 “야간에 안 대표에게 위협을 가한 사람들 중에는 무소속으로 광주시장에 출마한 A모 후보의 친인척과 B모후보의 핵심 선거운동원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날 폭력을 행사한 사람들의 일거수일투족은 한 언론사의 동영상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특정후보 지지자들의 안철수 대표에 대한 ‘정치테러’는 선거운동 방해와 감금죄에 해당한다. 차량의 진행을 막고 안 대표가 차량에서 나오지 못하도록 막았던 행위는 명백히 감금죄(형법 제276조)에 해당한다”며 “또한 1인이 아닌 다중의 위력을 이용해서 안 대표를 위협한 것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공동위원장은 “더욱 심각한 것은 광주시장 무소속 후보의 지지자들이 조직적 계획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는 점이다”며 “축제 속에서 치러져야 할 지방자치선거를 폭력과 무질서로 변질시키고 광주시민의 품격을 손상한 부끄러운 폭력행위이다”고 덧붙였다.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은 “선관위와 검찰 경찰은 이번 안 대표에 대한 폭력사태를 즉각 수사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