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는앱스타]동영상 보며 바로 구매 "광고 아닌 광고" 꿈꾼다

최종수정 2014.05.16 12:34 기사입력 2014.05.16 12:34

댓글쓰기

101. 김도환 이지에이드 대표
마이닝, 광고플랫폼 서비스 11월 출시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끊임없이 튀어나오는 팝업 광고 없이 인터넷 서핑을 즐길 수 있다면' '원하는 드라마를 보기 위해 지루한 영상 광고를 보지 않아도 된다면?'
인터넷 서핑을 하면서 누구나 한 번쯤은 비슷한 고민을 해봤을 것이다. 원하는 콘텐츠만 보고 싶은 인터넷 공간에 갑자기 '불청객'이 끼어들면 귀찮은 생각부터 든다. 모바일 광고 플랫폼 개발사 이지에이드의 김도환 대표는 이런 생각에 착안해 '마이닝'을 개발했다. 무작위 노출을 기초로 한 모바일 광고업계에서 사용자가 직접 선택하는 '광고 아닌 광고' 서비스를 개발한 것이다.

김 대표는 16일 "마이닝은 동영상에 노출되는 제품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가 이를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새로운 개념의 광고 서비스"라고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모바일 기기를 통해 동영상을 보는데, 영상에 노출되는 제품 정보를 사용자가 바로 알기는 어렵다. 영상 안에서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 이를 구매의 기회로 연결한 서비스를 개발한 것이다.

예를 들어, 직장인 A씨가 퇴근길 지하철에서 스마트폰으로 음악 방송을 보고 있다고 가정하자. '가수가 신고 있는 운동화는 어디 제품일까' 궁금해진 A씨는 화면 속 운동화를 클릭한다. 화면 오른쪽에는 제품 모델명부터 가격 정보, 근처 오프라인 매장 정보까지 보인다. 클릭 한 번으로 즉시구매도 가능하며 브랜드 검색을 클릭하면 나이키의 다른 제품군들도 살펴볼 수 있다.
마이닝은 광고주와 콘텐츠 제작자를 연결해 새로운 비즈니스가 일어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누군가가 동영상에서 본 B브랜드 바지를 태깅했다면, 광고주인 B사가 새로운 잠재 고객을 얻을 수 있다.

김 대표는 1985년생으로 미국 일리노이주립대 화학과를 졸업했다. 졸업 후 중소기업청에서 진행하는 예비기술창업자 과정을 이수하고 창업에 나섰다. 온라인 기반 마케팅 회사로 첫 도전에 나선 그는 설립 1년도 채 안돼 실패를 맛봤다.

김 대표는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인 'K스타트업' 3기에 지원하며 재도전에 나섰다. 그는 자체 기술력인 비디오 인덱싱 특허를 가지고 지난해 10월 미국과 한국에 법인을 설립했다.

김 대표는 "첫 창업 실패를 바탕으로 좀 더 발전한 모습을 발견했다"며 "당분간 11월 런칭에 집중하고 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