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대균 봤다" 목격자 제보 잇따라…밀항 대비 인천항 등 루트 차단

최종수정 2014.05.16 13:28 기사입력 2014.05.16 11:26

댓글쓰기

▲유대균 검거시 1계급 특진 포상(사진=MBN 뉴스 캡처)

▲유대균 검거시 1계급 특진 포상(사진=MBN 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유대균 봤다" 목격자 제보 잇따라…밀항 대비 인천항 등 루트 차단

잠적한 유병언 회장의 장남 유대균씨를 목격했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한 검찰 관계자는 15일 "현재 전담 추적팀이 전국 각지에서 유대균씨를 추적하고 있으며, 곳곳에서 들어오는 제보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전국 각지에서 목격제보가 잇따르는 가운데, 검찰은 15 새벽 경북 청송의 한 영농조합법인을 수색했지만 유씨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유대균씨의 밀항 가능성도 제기됨에 따라 인천항과 경기 평택항 등 주요 밀항 경로도 집중 점검하고 있다.
검찰은 유씨를 검거하는 경찰관에게 1계급 특진과 포상을 실시해달라고 경찰청에 요청한 상태다.

이에 따라 유대균씨에 대한 검찰의 수사 강도는 점점 더 강해질 전망이다.

한편 검찰은 해외에 머물고 있는 현재 체포 영장이 발부된 큰 딸 섬나씨가 머물고 있는 프랑스로 법무부 검사를 급파했고, 미국에 있는 유병언 회장 측근인 김혜경, 김필배씨에 대해서는 여권을 말소하고 체류 자격을 취소해 강제 추방해달라고 미국 정부에 요청하는 등 유병언 일가에 대한 신병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