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건설, 9억2000만불 카타르 고속도로 공사 수주

최종수정 2014.05.16 10:04 기사입력 2014.05.16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대우건설이 15일(현지시각) 카타르에서 약 9억1900만달러(한화 약 9422억원) 규모의 뉴 오비탈 고속도로 4공구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나이지리아에서 2억7600만달러 규모의 바란 인필 가스플랜트를 수주한 데에 이어 보름만이다. 특히 이 공사는 단일 토목공사로는 그동안 국내 건설사가 해외에서 수주한 도로공사 중 계약금액으로 3번째 규모다.

대우건설 카타르 뉴오비탈 고속도로 4공구 위치도 /

대우건설 카타르 뉴오비탈 고속도로 4공구 위치도 /

카타르 공공사업청이 발주한 뉴 오비탈 고속도로 공사는 알코르와 라스라판 산업도시, 메사이드 지역을 연결하는 총연장 약 200km의 신규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전체 4개 공구 중 대우건설이 수주한 4공구는 알코르 연결도로~두칸 고속도로 구간으로 5개의 인터체인지와 21개의 다경간 교량을 포함하는 약 42km의 왕복 14차선 도로를 건설하고 지능형 교통시스템, 하수재처리시스템 등을 구축하는 공사다. 대우건설이 설계와 시공을 단독으로 맡아 약 35개월 동안 공사를 수행하게 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국내 단일기업이 시공한 최장도로인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라호르 고속도로를 비롯해 해외에서 80여건의 도로공사를 수행한 시공능력을 인정받아 공사를 수주했다”며 “앞서 1분기 깜짝실적을 발표한 데 이어 2분기 들어 해외에서만 총 3건, 15억4700만달러의 공사를 따내며 올해 실적에 기대감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카타르 정부는 2022년 월드컵 개최를 앞두고 총 900km의 신규도로를 건설하는 도하 고속도로 프로그램을 비롯해 총 140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향후 추가 발주가 기대되는 대목으로 이미 대우건설은 2005년에 카타르에 진출해 이번까지 토목, 플랜트 등 총 4건, 약 23억달러의 수주실적을 쌓고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