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호, 연속 안타 행진 5G에서 마침표

최종수정 2014.05.05 00:14 기사입력 2014.05.05 00: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이대호(32)가 무안타로 침묵했다. 4일 일본 미야기 현 코보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원정경기에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다. 이로써 이대호는 지난달 29일 오릭스 버팔로스와의 경기에서 출발한 연속 안타 행진을 5경기에서 마감했다. 시즌 타율은 0.287에서 0.279(111타수 31안타)로 떨어졌다. 라쿠텐 왼손 선발투수 가라시마 와타루를 상대한 이대호는 1회 1사 1, 2루 득점 찬스에서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3회 주자 없는 2사에서는 2루수 앞 땅볼에 그쳤고, 선두타자로 나선 6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이대호는 6회 수비에서 나카무라 아키라와 교체됐고, 소프트뱅크는 선발투수 브라이언 울프의 7이닝 무실점 호투와 2회 마쓰다 노부히로의 솔로포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